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수호" vs "윤석열 사퇴"…광화문서 부딪친 두 목소리

송고시간2020-01-11 19:27

서로 다른 목소리
서로 다른 목소리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1일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사퇴와 검찰개혁 등을 촉구하는 '2020 광화문탈환 촛불문화제'와 보수단체 회원들이 맞불집회가 경찰 펜스를 사이에 두고 동시에 열리고 있다. 2020.1.11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정성조 기자 = 토요일인 11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은 상반되는 주장을 펴는 대형 집회 두 건이 이어져 열리면서 한낮부터 밤늦게까지 인파로 가득 찼다.

청와대와 여권 관련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지지하거나 규탄하는 두 집회는 해질녘부터는 경찰이 두른 울타리를 사이에 두고 나란히 진행됐으나 충돌은 없었다.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등 보수단체 회원들은 이날 정오부터 문재인 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집회 참가자들은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광화문광장을 가득 메웠다. 이들은 지난 8일 법무부의 검사장급 인사를 '보복'과 '좌천'으로 규정하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규탄하고 "윤석열 총장을 지키자" 등 구호를 외쳤다.

단상에 오른 전광훈(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는 "대통령은 추미애 장관을 시켜 윤석열 검찰총장이 제대로 일을 하지 못하도록 손발을 다 잘라냈다"며 "그 검사들을 원위치로 돌려놔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목사는 정치권을 향해 "자유한국당 등 우파 정당은 더는 머뭇거리지 말고 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중심으로 빨리 통폐합하라"고도 촉구했다.

반면에 '정치검찰 완전 퇴출 촛불시민연대'은 이날 오후 5시 30분께부터 광화문광장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문화제를 열었다.

주최 측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검찰 수사 등을 두고 "수구세력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민심에 저항하고 개혁을 방해하는 선봉에 검찰이 있었다"며 "적폐세력의 첨병 역할을 해온 것이 정치검찰과 그 수장 윤석열"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사장급 이상 검찰 인사를 통해 여권 상대 수사를 지휘한 간부들을 지방으로 이동시킨 데 대해 "지난 반년간 수사·기소 독점권력으로 정국을 혼란에 빠뜨려온 정치검찰에 대한 응당한 처분"이라고 환영했다.

여권 지지 시민들은 문화제를 마친 뒤 오후 8시 30분께까지 광화문광장에서 종로구 안국동사거리와 보신각을 거쳐 세종대로 조선일보 사옥 인근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경찰은 양측 집회 시간대가 겹친 오후 5시를 전후해 광화문광장 일부 영역에 150m가량의 펜스를 이중으로 두르고 경찰력을 배치해 양측 집회 참가자들이 섞이지 않도록 했다.

양측 집회 참가자들은 '문재인 사퇴'와 '윤석열 사퇴' 등의 피켓을 서로에게 보이거나 부부젤라 등을 불며 세를 과시했으나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한편 이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하는 '천만인무죄석방운동본부'는 오후 3시께부터 서울역과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검·경 수사권 법안 통과를 바라는 서초동 달빛 집회'는 오후 4시께부터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각각 집회를 여는 등 시내 곳곳에서 집회가 이어졌다.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