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만 차기 군주로 하이삼 빈 타리크 문화장관 즉위

송고시간2020-01-11 16:33

오만의 차기 군주로 즉위한 하이삼 빈 타리크 문화유적부 장관
오만의 차기 군주로 즉위한 하이삼 빈 타리크 문화유적부 장관

[로이터=연합뉴스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오만의 차기 군주로 하이삼 빈 타리크 알사이드 문화유적부 장관이 즉위한다고 오만 국영방송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오만 국영방송은 "관계 당국이 전임 군주 술탄 카부스 빈 사이드가 후계자 이름을 적은 봉투를 개봉했다"라고 전했다.

1970년 무혈 쿠데타로 집권해 50년간 오만을 통치한 술탄 카부스는 10일 밤 별세했다.

술탄 카부스는 재발한 결장암을 치료하려고 지난달 말 벨기에를 방문했다가 예정보다 빨리 귀국했다.

오만 최고군사위원회는 술탄 카부스가 별세하자 이날 신임 술탄 선정을 위한 왕족 회의를 소집했다.

오만의 술탄국 기본법 6조에 따르면 왕실은 술탄이 공석이 된 지 사흘 안에 새 술탄을 골라야 한다.

왕족이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국방평의회, 최고법원 원장, 양대 협의기구의 수장이 모여 술탄이 후계자를 적어 넣어둔 봉투를 열어 그 지명자를 새 국왕으로 정한다.

슬하에 자녀를 두지 않은 카부스 국왕은 후계자를 공식적으로 지명하지 않았다. 다만 그는 1997년 인터뷰에서 후계자 이름을 담은 봉투를 봉인해놓았다고 밝혔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