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이란 이어주는 '우체부' 스위스…"긴장 완화에 큰 역할"

송고시간2020-01-11 16:51

주테헤란 스위스 대사, 미국·이란 간 의견 교환 도와

WSJ "암호화된 팩스 이용…스위스 덕분에 양국 모두 오판 막았다"

미국 - 이란 충돌 '출구찾기' (PG)
미국 - 이란 충돌 '출구찾기'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미국과 이란이 살벌한 설전을 벌였지만, 전쟁으로 치닫지 않은 배경에는 스위스의 역할이 있었다고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0일(현지시간) 전했다.

WSJ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 3일 이란 군부실세 가셈 솔레이마니 사령관 제거 작전이 성공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몇 시간 뒤 스위스를 거쳐 이란에 '상황을 악화시키지 말라'는 내용의 편지를 전달했다.

국교를 단절한 미국과 이란이 직접 소통할 수 있는 유일한 통로는 테헤란 주재 스위스 대사관의 암호화 팩스 기계다. 이 특수한 팩스를 사용할 수 있는 열쇠는 오직 최고위직만 갖고 있을 정도로 보안이 철저하다.

미국의 입장이 담긴 암호화된 팩스를 전달받은 마르쿠스 라이트너(53) 스위스 대사는 같은 날 오전 일찍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 장관을 만나 이 편지를 직접 전달했다.

이번 사안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자리프 장관의 반응이 격정적이었다고 전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을 "깡패"(bully)라고 부르며 "모든 문제의 원인은 미국"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리프 장관은 다음날인 4일 라이트너 대사를 불러 미국에 전달할 메시지를 건넸다.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이 담겼는지 확인되지 않지만, 미국이 오판하지 않을 수 있도록 상당히 절제된 톤이었다고 한다.

공교롭게도 이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자리프 이란 외무부 장관이 트위터에서 가시 돋친 말을 주고받은 날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이 보복에 나선다면 이란의 문화 유적시설 등 52곳을 공격할 수 있다고 경고했고, 자리프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을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에 비유하며 "테러 분자"라고 힐난했다.

국민감정을 의식할 수밖에 없는 트럼프 대통령과 자리프 장관이 각종 수사로 포장된 언쟁을 주고받는 사이 라이트너 대사는 미국과 이란이 상대방의 솔직한 속내를 파악할 수 있는 매개자 역할을 한 것이다.

미국과 이란 사이에는 그 이후에도 여러 차례 메시지가 오갔고, 연설이나 인터뷰 등 대중에게 공개되는 발언 수위와 비교해보면 한층 신중한 태도가 곳곳에서 묻어났다고 한다.

마르쿠스 라이트너 이란 주재 스위스 대사(왼쪽에서 두 번째)
마르쿠스 라이트너 이란 주재 스위스 대사(왼쪽에서 두 번째)

[주테헤란 스위스 대사관 트위터 캡처]

미국과 이란은 양국 사이를 분주하게 오가며 가교 구실을 하는 스위스를 높이 평가하고 있다. 테헤란 주재 스위스 대사관은 1980년부터 40년 가까이 미국의 이익대표부 역할을 하고 있다.

미국의 한 고위당국자는 "미국이 이란과 소통을 많이 하지는 않지만, 필요할 때면 스위스가 중간에서 메시지를 전달하고, 양측이 잘못된 판단을 하지 않도록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평가했다.

유엔 주재 이란 대표 대변인은 "필요할 때 (미국과) 편지를 교환할 수 있는 효율적인 채널을 제공해주는 스위스 당국의 모든 노력에 감사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스위스 외교관들은 그들의 역할을 "우체부"라고 부른다고 한다. 스위스의 한 전직 대사는 "우리는 세계 공동체를 위한 일을 하고 있다"며 "그것은 좋은 일이지만, 우리의 이익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란은 지난 3일 솔레이마니 사령관이 미군의 무인기 공습으로 사망하자 닷새만인 8일 이라크 주둔 미군기지 2곳을 미사일로 공격하는 보복을 감행했지만 사상자는 나오지 않았다.

이란의 보복에 자칫하면 미국과 군사적인 충돌이 벌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무력 대결이 아닌 경제 제재를 택하면서 일촉즉발의 충돌 위기는 일시적으로 봉합됐다.

산산조각 난 건물…미사일 피격 美기지 위성사진 (CG)
산산조각 난 건물…미사일 피격 美기지 위성사진 (CG)

[연합뉴스TV 제공]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