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검찰, 끝까지 가자는 건가…한국당 발목잡기, 부메랑될것"

송고시간2020-01-11 16:03

"한국당·검찰 손잡고 정치공세…우리는 검찰개혁의 길로 갈 것"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2020년 1월 10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로 출근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구내식당으로 향하는 윤석열 검찰총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단행한 검찰 고위직 인사에 불편함을 감추지 않고 있는 검찰을 겨냥해 비판을 이어갔다.

검찰이 전날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실(옛 균형발전비서관실) 압수수색을 시도한 것도 '항명'의 연장선이라는 게 민주당 내 대체적인 시각이다.

원내 지도부의 한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검찰이 이번 인사의 의미를 '수사에 대한 반대'로만 여기고, 이에 반발하는 차원에서 청와대 압수수색을 하려 했다면 국민적 지지를 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검찰은 이번 인사를 통해 결과도 없는 과잉수사를 반성하고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이렇게 끝까지 가보자는 식으로 나오는 것은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당 검찰공정수사촉구특별위원회 소속인 한 중진 의원은 검찰의 전날 청와대 압수수색 시도를 거론, "상식을 벗어난 상황"이라면서 "절대권력으로서의 검찰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듣기로는 검찰이 총선 때까지 저런 식으로 수사를 이어간다는 것 같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추미애 장관 탄핵소추안을 발의하는 등 검찰 인사를 고리로 대여 공세를 펼치고 있는 데 대해서도 '개혁 발목잡기'라고 간주하며 검찰개혁 의지를 다졌다.

한 중진 의원은 "한국당이 검찰과 손잡고 정치공세를 하고 모양새로, 결국 한국당에 부메랑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내 관계자는 "검찰 인사를 '학살'이라고 표현하는 것은 본질을 제대로 표현한 것이 아니다"라며 "한국당이 발목잡기를 하더라도 우리는 검찰개혁의 길로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종걸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외청 간부들에 대한 인사조치를 '최악의 독재 정권', '전두환 시절에도 없던 망동'이라고 극언했는데, 전두환에 대한 보은 감정이 남다르다"라고 비꼬기도 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