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노총 선거전 '제1노총 회복' 쟁점…"조직확대"·"팩트체크"

송고시간2020-01-11 15:32

위원장-사무총장 후보 토론회…'정책협약 파기 가능성' 주장도 논란

한국노총
한국노총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의 차기 위원장-사무총장 선거전에서 '제1 노총' 지위 회복 방안이 핵심 이슈로 떠올랐다.

한국노총이 11일 여의도 노총 대회의실에서 개최한 제27대 임원 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위원장-사무총장 후보들은 제1 노총 지위 회복 방안을 두고 열띤 논쟁을 벌였다.

이번 선거에는 위원장-사무총장 후보로 김만재(금속노련 위원장)-허권(금융노조 위원장), 김동명(화학노련 위원장)-이동호(우정노조 위원장) 등 2개 조가 출마했다.

허권 사무총장 후보는 한국노총이 근로기준법의 사각지대에 놓인 소규모 사업장 노동자와 플랫폼 노동자 등의 조직화에 나서야 한다며 "조직화를 시급히 추진하기 위해 지역 지부에 상담소를 이른 시일 내에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허 후보는 "중앙에서 지역을 커버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며 "지역 지부 상담소를 중심으로 해당 지역을 잘 아는 조직 활동가가 활동하는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동호 사무총장 후보는 "(한국노총 조합원 수가 민주노총보다 적다는) 고용노동부 발표가 맞는지 팩트체크를 해야 한다"며 "이와는 별도로 전국에 파견할 활동가를 50명 채용해 지역과 산별노조 조직 활동을 지원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 후보는 "한국노총 내에 전국 단위의 '일반 노조'를 설립해 근로기준법의 사각지대에 있는 중소기업과 영세기업 노동자, 비정규직 노동자 등이 쉽게 가입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동명 위원장 후보는 경쟁 상대인 김만재 후보의 공약대로 조직 확대를 위한 지역 상담소가 지방자치단체의 지원을 받도록 할 경우 노동운동의 자주성이 훼손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만재 후보는 "(지금까지 사업을) 조직 역량을 기반으로 추진해왔다"며 일축했다.

김만재 후보는 김동명 후보에게 전국에 파견할 활동가 50명을 채용할 재원을 어떻게 마련할 것인지 따졌고, 김동명 후보는 "불요불급 예산을 줄이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김동명 후보는 김만재 후보가 더불어민주당과 맺은 정책협약을 파기할 가능성을 선거운동 중에 언급한 점을 거론하면서 "명확한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으며, 김만재 후보는 "민주주의 절차와 논의 과정이 있기 때문에 이를 통해 함께 결정할 문제"라고 답했다.

한국노총의 차기 위원장-사무총장은 오는 21일 잠실 체육관에서 열리는 선거인대회에서 선출된다. 한국노총 위원장은 임기가 3년으로, 선거인단의 간접선거로 뽑는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