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소하 "좌충우돌"…'정의당 탈당' 진중권 "감사패 쓰레기통에"(종합)

송고시간2020-01-11 14:36

'조국 사태 이견' 끝에 탈당계 처리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연합뉴스 자료사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정의당이 당원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탈당계를 처리한 것으로 11일 확인됐다.

정의당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심상정 대표의 지시로 어제 저녁 진 전 교수의 탈당 절차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지난 9일 페이스북 글에서 "정의당 지도부는 조국 사태의 시작부터 끝까지 표면적인 어설픈 비판에 본질적인 책임은 외면하고 겉핥기식 태도를 보였다"며 탈당계 처리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앞서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한 견해차로 탈당계를 제출했다가 당 지도부 설득에 철회한 바 있다.

다만 탈당 이후에도 정의당과 진 전 교수 간의 잡음은 이어졌다.

정의당 윤소하 의원이 탈당 소식을 전하며 진 전 교수와 관련해 발언한 내용을 두고 진 전 교수가 불만을 표시하는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에서 설전이 벌어진 것이다.

윤소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진 전 교수를 향해 "원하시는 탈당계는 잘 처리되었다고 한다"며 "그동안 고마웠다. 요즘 좌충우돌한 모습은 빼고"라고 밝혔다.

윤 의원은 진 전 교수가 정의당 창당 멤버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고(故) 노회찬 전 의원과 함께 진행했던 팟캐스트 '노유진'을 거론하며 "노유진에서의 칼칼한 역할과 양념 역할도 (고마웠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윤 의원은 "세상사 많이 어렵고 헷갈리기도 하나, 뚜벅뚜벅 보다 나은 세상을 가꾸어 가는 아름답고 수고로운 일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마음 추스르시고 보다 진중하게 세상을 살펴달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조용히 처리해 달라고 했더니 가는 마당에 꼭 한소리를 해야 했나"라며 "당에서 받은 감사패를 최고의 명예로 알고 소중히 간직해왔는데, 윤 의원 말씀을 듣고 쓰레기통에 버렸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내가 당에 바쳤던 헌신이 고작 '계파 찬스'에 사용될 밥그릇 수나 늘려주는 활동에 불과했나 하는 자괴감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세상사 많이 어렵고 헷갈리시죠? 그래서 원칙이라는 게 있는 것"이라면서 "정의를 표방하는 정당이라면 잘난 부모덕에 부정입학한 학생이 아니라, 열심히 공부하고도 기회를 빼앗긴 힘 없는 아이 편에 서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여전히 그 아이의 편에 서 있고, 당신들이 의석수에 눈이 멀어 그 자리를 떠난 것"이라며 "작고하신 노회찬 의원이 살아 계셨다면 저와 함께 서 계실 거라 확신한다"고 언급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