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베 중동 순방 나서…"정세 안정을 위한 평화외교 하겠다"

송고시간2020-01-11 11:36

사우디·UAE·오만 순방…주변국에 자위대 파견 이해 요청

중동 순방 나서는 아베
중동 순방 나서는 아베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1일 오전 도쿄 하네다 공항에서 중동 순방을 위해 출발하기 전에 기자들의 취재에 응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오만 등 중동 3국 방문을 위해 11일 오전 도쿄(東京) 하네다(羽田)공항에서 일본 정부 전용기를 타고 출발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미국과 이란의 대립으로 중동 정세가 긴박한 가운데 이 지역을 방문하는 것과 관련해 "지역의 긴장 완화, 정세 안정화를 위해 일본만의 평화 외교를 끈기 있게 전개하겠다"라고 출발 전에 기자들에게 말했다.

그는 미국과 이란이 전면 충돌 상황을 피한 것에 관해 "관계국이 대응을 자제한 것을 평가한다. 더욱 외교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반응했다.

아베 총리는 이번에 방문하는 중동 3국이 "지역에 큰 영향력을 지닌 나라들이다. 그간의 우호 관계를 토대로 자제하는 대응을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해상자위대를 중동으로 파견하는 것에 대해 "일본 관련 선박의 안전한 항행을 확보하기 위한 정보수집 능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으며 이번 중동 방문 때 각국의 이해를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번 순방 중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국왕 등 각국 정상과 회담한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