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0년 왕좌 지킨 오만 국왕 별세

송고시간2020-01-11 09:43

카부스 빈 사이드 알 사이드 오만 술탄
카부스 빈 사이드 알 사이드 오만 술탄

오만 현지 매체들은 11일 오전 카부스 빈 사이드 알 사이드 국왕이 별세했다고 전했다. 사진은 2011년 당시 카부스 술탄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이슬람왕국 오만에서 50년 동안 권좌를 지킨 국왕(술탄)이 별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오만 국영 매체들은 트위터 계정으로 카부스 빈 사이드 알 사이드(79) 오만 국왕이 이날 오전 별세했다고 전했다.

앞서 카부스 국왕은 재발한 결장암을 치료하려고 지난달 말 벨기에를 방문했다가 예정보다 빨리 귀국한 바 있다.

오만에서는 그의 병세가 악화해 왕위 계승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는 보도도 나왔다.

카부스 국왕은 1970년 영국의 도움을 받아 무혈 쿠데타로 집권한 뒤 오만을 50년간 통치했다.

오만의 술탄국 기본법 6조에 따르면 왕실은 술탄이 공석이 된 지 사흘 내에 새로운 술탄을 골라야 한다. 그는 슬하에 자녀가 없다.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