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석희 "조국 정국서 저널리즘 목적 지키려 했지만 평가 엇갈려"

송고시간2020-01-11 09:35

"방송장이는 방송 떠나면 은퇴…거취 풀어야할 과제"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

[JT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뉴스룸' 앵커석에서 물러난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이 11일 "조국 정국에서 저널리즘 목적에서 벗어나지 않으려고 했다"고 밝혔다.

손 사장은 이날 새벽 자신의 팬카페에 올린 글에서 "세월호와 촛불, 미투, 조국 정국까지 나로서는 그동안 주장해왔던 저널리즘의 두 가지 목적, 인본주의와 민주주의에서 벗어나지 않으려 했는데 평가는 엇갈리게 마련이다"라고 적었다.

JTBC '뉴스룸'은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이슈가 불거졌을 당시 조 전 장관 지지자들로부터 '편파방송'이라는 원성을 샀다.

9월 서초동 검찰개혁 촛불집회를 생중계하던 '뉴스룸' 화면에는 '돌아오라 손석희'라는 팻말이 등장하기도 했다.

'뉴스룸'을 떠난 손 사장은 자신의 거취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직책(대표이사 사장)에 따른 일들은 계속하고 있지만, 나 같은 방송장이는 방송을 떠나면 사실은 은퇴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그에 따른 거취를 어떻게 할 것인가는 제가 풀어야 할 과제이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손 사장은 지난 2일 '뉴스룸' 신년 토론 진행을 끝으로 6년 4개월 만에 주중 앵커 자리에서 물러났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