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이나 "추락 여객기 폭탄 테러 가능성 조사"

송고시간2020-01-11 08:31

이란 매체 "외국 조사단과 결과 공유해 11일 원인 발표"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우크라이나는 최근 이란 테헤란 인근에서 발생한 자국 여객기 추락 사건에 폭탄 테러 가능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바딤 프리스타이코 외무부 장관은 10일(현지시간) CNN과 인터뷰에서 "현재 비행기 내부를 조사 중이며 비행기 자체에 폭탄이 설치됐었는지 확인하고 있다"며 "테헤란 공항에서 해당 여객기의 출발이 지연된 이유가 무엇인지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프리스타이코 장관은 "왜 지연이 됐고, 수하물 일부가 왜 내려졌는지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바딤 프리스타이코 우크라이나 외무부 장관
바딤 프리스타이코 우크라이나 외무부 장관

[AP=연합뉴스]

프리스타이코 장관은 또 "미국과 영국으로부터 정보를 받았으며, 근거가 확실해 보인다"면서도 "다만 어떻게 팩트로 이를 뒷받침할 것이냐는 문제가 남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조사팀이 항공기 블랙박스 실체는 확인했지만, 아직 여기에 담긴 내용에 접근하지는 못했다"며 "이란과 합동 조사 중으로 앞으로 블랙박스 내용을 분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프리스타이코 장관은 "해당 여객기의 사건 발생 전 '모든 게 순조롭고 정상적'이라는 조종사의 마지막 발언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조사팀이 화학 잔해물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를 찾게 되면 폭발에 사용된 물질을 검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프리스타이코 장관의 인터뷰 직후 우크라이나 정보 당국은 성명을 내고 여객기 추락 원인에 대해 미사일 피격과 테러리스트 공격으로 가능성을 좁혔다고 발표했다.

다만 서방 국가들이 제기한 '토르 미사일'(나토명 SA-15 건틀렛) 피격설은 확정 짓지 않았다.

한편 이란과 외국 파견 조사단이 오는 11일 만나 조사 결과를 검토한 후 여객기 추락 원인에 대해 발표할 것이라고 이란 파스 뉴스가 보도했다.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