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솔레이마니 제거하던 날 다른 이란 인사도 극비 살해시도"

송고시간2020-01-11 06:33

WP "실패한 작전…성공했으면 솔레이마니와 동시 발표됐을 것"

솔레이마니 제거 배경 '임박한 위협' 여부 논란 가열 전망

이란 사태 언급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이란 사태 언급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백악관 그랜드 포이어에서 참모진을 대동한 가운데 이란의 탄도 미사일 공격과 관련해 대국민 연설을 하고 있다. jsmoon@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군이 이란군 최고실세 가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을 살해하던 날, 예멘에 있던 이란 군 고위 당국자를 표적으로 한 또 다른 극비 작전이 이뤄졌으나 실패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 대상은 자본가이자 예멘에서 활동해온 쿠드스군 핵심 사령관인 압둘 레자 샤흘라이로, 그러나 샤흘라이를 표적으로 한 공격은 그의 죽음에 이르지는 못했다고 WP가 이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 4명을 인용해 전했다.

이란 인사에 대한 추가 살해 시도가 드러남에 따라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그동안 솔레이마니 제거의 명분으로 주장해온 '임박한 위협' 여부에 대한 논란이 가열될 전망이다.

WP는 "실패한 작전은 트럼프 행정부의 솔레이마니 살해가 보다 광범위한 작전의 일환이었을 가능성을 시사해준다"며 이번 임무가 단순히 미국민에 대한 임박한 공격을 예방하기 위한 차원이었는지 아니면 이란혁명수비대(IRGC) 지도부를 와해시키기 위한 차원인지에 대한 의문을 불러일으킨다고 지적했다.

전 세계에서 최악의 인도주의적 위기를 초래한 내전이 벌어지고 있는 예멘 내 미국의 군사 작전은 비밀에 가려져 있다고 WP는 전했다.

미 당국자들은 샤흘라이에 대한 작전은 여전히 기밀 사항이라면서 작전이 성공적이지 못했다는 것 이상으로 구체적 내용을 언급하길 거부했다고 WP는 보도했다.

당국자들에 따르면 당시 국방부 관계자들 및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함께 플로리다에서 머물고 있던 당국자들은 솔레이마니와 샤흘라이에 대한 공격을 동시에 주시하고 있었으며, 샤흘라이에 대한 작전 성공시 두 작전을 동시에 발표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었다고 한다.

익명을 요청한 한 고위 당국자는 WP에 "우리가 그(샤흘라이)를 죽였더라면 우리는 같은 날 밤 '자랑'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고위 당국자도 이들 두 공격은 비슷한 시기에 재가를 받았으며 샤흘라이 공격은 계획대로 되지 않으면서 공개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샤흘라이는 앞으로도 표적이 될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행정부는 샤흘라이를 특별히 강력한 적으로 간주하고 있다고 WP는 보도했다.

국방부는 중동 지역 내에서 알려진 작전에 대해 언급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오랫동안 테러리스트들 및 미국의 적성국들에 안전한 공간으로 인식돼온 예멘에서 지난 2일 일어난 공습에 대한 보도를 봤다"고만 언급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8vPguhE7GXk

앞서 국무부는 지난달 샤흘라이 관련 정보 제공 및 이란혁명수비대의 재정 시스템 교란에 대해 1천500만 달러의 현상금을 걸기도 했다.

WP에 따르면 국무부는 당시 "샤흘라이는 예멘에 활동 기반을 두고 있으며, 2011년 워싱턴DC에서 벌어진 미국 주재 사우디아라비아 대사 살해 기도 사건을 포함, 미국 및 우리의 동맹들을 표적으로 한 공격들에 관여한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미 당국자들은 1957년생인 샤흘라이가 이란의 지원을 받는 민병대 일원이 카르발라에서 미군 병력 5명을 납치해 살해한 2007년 습격 사건을 비롯, 이라크 내 미군 병력을 상대로 한 공격에 연루돼 있다고 주장해왔다고 WP는 보도했다.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