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토 사무총장 "이란 미사일 여객기 격추설, 안믿을 이유없다"(종합)

송고시간2020-01-11 05:00

EU "독립적·신뢰할 수 있는 조사" 촉구…EU 외무장관들, 이란에 "아무것도 숨기지 말라"

미국과 유럽의 집단안보체제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EPA=연합뉴스]

미국과 유럽의 집단안보체제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EPA=연합뉴스]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미국과 유럽의 집단안보체제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10일(현지시간) 최근 추락한 우크라이나 여객기가 이란의 미사일에 격추됐을 수 있다는 서방 정부의 평가를 믿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이날 취재진에게 최근 이란 테헤란 부근에서 발생한 항공기 추락과 관련, "우리는 서로 다른 나토 동맹국 정부로부터 받아 본 보고를 믿지 않을 이유가 없다"면서 "그들은 해당 여객기가 이란 방공 시스템에 의해 격추됐을 수 있다는 점을 나타내는 정보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함께 이번 여객기 추락 원인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이란 당국의 완전한 협조를 촉구했다.

지난 8일 테헤란 부근에서 우크라이나항공(UIA) 소속 보잉 737-800 여객기가 추락해 탑승자 176명 전원이 숨진 사건과 관련, 미국과 캐나다, 영국 등 서방 국가를 중심으로 해당 여객기가 이란의 지대공 미사일에 격추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이번 여객기 추락은 미국이 지난 3일 이란군 최고실세 가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을 제거한 것에 대한 보복으로 이란이 이라크 내 미군 기지에 미사일을 발사한 지 수 시간 뒤 일어났다.

이란이 이라크 미군 기지로 미사일을 발사한 뒤 군사적 긴장이 바짝 높아진 상황에서 테헤란 부근에 항공기가 레이더에 포착되자 반격하러 침투한 미군 전투기로 오인해 격추했다는 게 피폭설의 논리다.

사고 직후 '기계적 결함'을 원인으로 발표했던 이란은 피폭설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 대변인은 이와 관련, "무엇이 이번 사건을 일으켰는지에 대한 결정적인 증거가 없다"면서 "독립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조사를 요구했다.

이날 핵합의 등 이란 문제 논의를 위해 벨기에 브뤼셀에 모인 EU 외무장관들은 이란에 이번 사건에 대해 아무것도 숨기지 말 것을 촉구했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