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작년 물가 상승률 4.31%…물가 안정 기조 흔들려

송고시간2020-01-11 01:18

중앙은행 설정 기준치 4.25% 넘어서…기준금리에도 영향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의 지난해 물가 상승률이 중앙은행의 기준치를 넘어서면서 그동안 유지돼온 물가 안정 기조가 흔들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현지시간) 브라질 정부의 공식 통계기관인 국립통계원(IBGE)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물가 상승률은 4.31%로 집계됐다.

2018년의 3.75%와 비교하면 0.56%포인트 높고, 중앙은행이 설정한 기준치 4.25%를 0.06%포인트 웃도는 것이다.

중앙은행은 물가 상승률 기준치를 4.25%로 설정하고 ±1.5%의 허용 한도를 두고 있다.

지난해 연간 물가 상승률은 중앙은행의 억제 목표 범위인 2.75∼5.75%를 벗어나지는 않았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물가 상승률이 1.15%를 기록해 12월 기준으로 2002년 12월(2.10%) 이후 17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내면서 물가 상승 압력이 가중하고 있다는 사실을 반영했다.

IBGE는 지난해 육류 가격이 30% 넘게 오르면서 물가를 자극했다고 설명했다.

브라질 통화인 헤알화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브라질 통화인 헤알화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물가 안정세가 흔들리면서 기준금리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기준금리는 현재 4.5%로 지난 1996년 도입 이래 역대 최저 수준이다.

기준금리는 한때 14.25%까지 올라갔으나 중앙은행이 2016년 10월 0.25%포인트 내리면서 통화 완화정책을 시작한 이후 인하→동결→인하를 반복했다.

전문가들은 기준금리가 올해 말 6.38%에 이어 내년 말에는 6.5% 수준까지 인상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