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집배원 등 우정본부 직원 5년간 29명 극단적 선택…순직의 2배

송고시간2020-01-12 08:00

(서울=연합뉴스) 김여솔 기자 = 최근 5년간 집배원을 포함해 우정사업본부 직원 29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우정본부 직원 순직 및 자살인원 현황
최근 5년간 우정본부 직원 순직 및 자살인원 현황

[출처: 윤상직 의원실 제공]

1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윤상직 의원이 우정사업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극단적인 선택을 한 우정사업본부 직원 29명 중 대부분인 21명은 집배원이었다.

이들이 이 같은 선택을 한 이유로는 '미상'(12명)이 가장 많았고, '가정불화'(7명), '채무'(4명), '우울증', '음주 적발로 인한 비관', '질병 비관'(각 2명) 등의 순이었다.

같은 기간 교통사고 등으로 업무 중에 순직한 경우는 총 15명으로 집계됐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우정사업본부 직원이 순직한 직원보다 2배가량 많은 것이다.

윤상직 의원은 "순직 직원보다 극단적 선택을 한 직원이 더 많다는 것은 조직관리에 허점이 발생하고 있다는 방증이지만 원인 규명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며 "설 명절로 격무에 시달리는 직원들이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도록 정부가 각별히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윤상직 의원
자유한국당 윤상직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so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