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명의보감] 겨울철에 심해지는 전립선 비대증, 치료법은?

송고시간2020/01/12 08:00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고려대 구로병원 비뇨의학과 문두건 교수


(서울=연합뉴스) 중장년 남성에게 가장 흔한 질환 중 하나로 꼽히는 전립선 비대증은 겨울철에 증상이 심해지는 대표적인 질환입니다.

교감신경이 활성화되고 전립선 세포와 주변 근육이 수축하여 요도 압박이 심해지기 때문인데요.

반신욕을 통해 경직된 골반 근육 등을 풀어주고 내복을 입어 몸을 따뜻하게 하는 등 생활습관을 조절하는 것이 큰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하지만 증상이 심하거나 악화된다면 반드시 병원 치료가 필요하다고 하는데요.

고려대 구로병원 비뇨의학과 문두건 교수로부터 전립선비대증의 예방과 치료법에 대해 상세하게 들어봤습니다.

왕지웅 기자 김정후 인턴기자

[명의보감] 겨울철에 심해지는 전립선 비대증, 치료법은? - 2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2 08:00 송고

댓글쓰기

전체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