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피처] 늘어나는 '공튜버'·'쌤튜버'…겸직 논란 해법은?

송고시간2020/01/13 07:00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서울=연합뉴스) 최근 유튜브에서 주목받기 시작한 채널 키워드 중 하나는 '공튜버' 입니다.

공무원의 생활을 알려주는 현직 공무원들이 등장한 것인데요.

그동안 '공무원이 유튜버를 하는 것이 겸직은 아닌지' 논란이 일기도 했었습니다.

복무 규정상 공무원은 정치적으로 편향된 행위, 품위를 훼손하는 행위, 영리 추구행위 등을 할 수 없기 때문인데요.

인사처와 행안부는 공무원의 온라인 개인방송 활동 실태를 파악해 겸직 허가 기준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과연 공튜버 허가 기준이 어떻게 될지, 공무원과 대중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요.

'충주시 홍보맨'이라는 닉네임으로 더욱 유명한 공튜버, 충주시청 김선태 주무관은 "충주시가 홍보를 잘하고 있다고 시민들이 알아주실 때 기쁨을 느낀다"며 "기획부터 촬영, 편집까지 혼자 모든 것을 준비해야 하는 어려움은 있지만 보람도 큰 만큼 계속해서 열심히 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영상으로 확인하시죠.

왕지웅 기자

<도움말 : 충주시청 김선태 주무관>

[뉴스피처] 늘어나는 '공튜버'·'쌤튜버'…겸직 논란 해법은? - 2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3 07:00 송고

댓글쓰기

전체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