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핀테크·오픈뱅킹에 BNK금융 인터넷 이체수수료 '0원' 승부수

송고시간2020-01-11 09:15

부산은행 창구
부산은행 창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핀테크 기업의 도전과 오픈뱅킹 도입에 맞서 BNK금융 은행 계열사가 인터넷과 모바일 이체 수수료를 없애는 등 공격적인 경영에 나섰다.

BNK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올해 1월부터 지방은행 가운데 처음으로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인터넷 및 모바일뱅킹 이체 수수료를 면제했다고 11일 밝혔다.

그동안 고객별 가입상품, 거래 기여도 등에 따라 수수료 면제가 결정됐지만 올해부터는 모든 개인 고객이 수수료 면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BNK금융이 연간 수십억원에 달하는 수수료 수익을 포기함으로써 부산은행 고객 160만여명, 경남은행 고객 148만여명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BNK금융은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서민 금융비용 완화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한다는 이유를 들었지만 최근 급격한 금융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핀테크 산업이 발전하면서 인터넷 은행이 속속 등장하고 있고, 오픈뱅킹 도입으로 고객 이탈까지 우려되는 상황에서 기존 고객을 붙잡고 신규 고객을 유치하기 위한 고육지책인 셈이다.

부산은행 관계자는 "저금리 시대 이체 수수료를 받을 수 있는 것도 한계가 있기 때문에 수수료 면제를 몇 년 앞당겨 시행하게 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앞으로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고객 혜택을 늘려나가겠다"고 말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