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 송전탑반대위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백지화하라"

송고시간2020-01-10 15:17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건설사업 관련 주민간담회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건설사업 관련 주민간담회

[강원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강원도 송전탑반대 대책위원회는 10일 한국전력공사가 추진하는 동해안∼신가평 500㎸ 직류 장거리 송전망(HVDC) 건설사업은 백지화돼야 하며 이를 위한 범도민기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영월, 정선, 평창, 횡성, 홍천 등 5개 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대책위는 이날 도의회 송전선로 대책 특별위원회와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주민 입장과 요구를 관계 기관에 전달·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도의회에 요청했다.

대책위는 "초고압 송전선로는 주민 재산권과 생활에 많은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당연히 백지화돼야 한다"며 "도의회 송전선로 특위는 백지화 활동과 함께 154㎸·345㎸·765㎸ 등 기존 초고압 송전선로로 인한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대책위는 또 사업 추진을 위한 한전의 입지선정위원회는 한전이 지역주민들도 모르게 일방적으로 위원을 선정했기 때문에 해체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원도 초고압 송전탑 백지화 촉구 퍼포먼스
강원도 초고압 송전탑 백지화 촉구 퍼포먼스

강원도 송전탑반대 대책위원회가 지난해 9월 18일 강원도청 앞에서 강원도를 관통하는 동해안∼신 가평 500㎸ 직류 장거리 송전망(HVDC) 건설계획 백지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대형 현수막을 찢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입지선정위에 참가한 적이 있다고 밝힌 한 주민은 "입지선정위는 주민 의견 수렴이 목적이 아닌 여론몰이나 절차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요식행위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대책위 관계자들은 도, 도의회, 대책위 등이 포함된 범도민기구를 구성해 사업 백지화와 기존 송전탑 피해 대책 활동을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도의원들은 송전선로 건설사업을 백지화해야 한다는 대책위 주장에 공감하며 주민들 편에 서서 적극적으로 활동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신도현 송전선로 특위 위원장은 "주민들과 대화하고 소통하면서 대응 방안을 마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