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년 만에 외국인 유학생 불법체류 365%↑…덤핑 유치 자제해야"

한대협 이동은 회장 "어학연수가 학위 유학으로 이어져야"
한국어 교육기관 발전 이끈 공로로 문체부장관 표창 수상
이동은 한국어교육기관대표자협의회 회장
이동은 한국어교육기관대표자협의회 회장(제주=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제주 라마다제주호텔에서 9일 열린 한국어교육기관대표자협의회 '28차 동계워크숍'에서 이동은 회장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2019.1.10 wakaru@yna.co.kr

(제주=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외국인 유학생 불법체류 증가를 막으려면 유치·심사에서부터 엄격한 기준을 적용해야 합니다. 교육의 질도 중요하지만 처음부터 우수 학생을 선발해야 이탈자가 줄어듭니다"

이동은 한국어교육기관대표자협의회(한대협) 회장(국민대 한국어문학부 교수)은 10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2019년 외국인 유학생 불법체류자는 2만1천477명으로 2015년 5천879명보다 365% 급증했다"며 "유학생 유치를 할 때 그 기준을 엄격히 적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대협은 9일부터 이틀간 제주도 라마다제주호텔에서 '제28차 동계 워크숍'을 열었다.

이 회장은 "세계적으로 우리나라의 위상이 커진 데다 한류 바람이 불면서 외국인 유학생은 해마다 늘고 있지만 이면에 문제점도 생겨나고 있다"며 "이는 유치 경쟁으로 인해 유학생 관리가 상대적으로 소홀해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어 교육기관의 질적 성장을 위해서는 교원 재교육과 국제화도 중요하지만 유학생 관리에 더 신경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대협은 지난해 교육부의 위탁을 받아 미국, 프랑스, 일본, 중국 대학 가운데 외국어교육 우수 기관 사례를 조사했다.

이 회장은 "미국 UCLA의 등록금은 한국 평균보다 5배 비쌌을 뿐만 아니라 일본 와세다대·프랑스 파리대 등 의 학비도 2배 높았다"며 "이에 비해 한국은 저렴한 학비로 학생 수를 늘리는 데 치중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조사했던 대학은 모두 입학 기준이 높았고 이는 인재 확보로 이어지고 있었다"며 "어학연수 후 학위 유학으로 전환하거나 현지 취업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용해 불법체류자가 거의 없는 것도 특징"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지방대학의 외국인 유학생 유치를 위해서는 지역과의 협업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주대의 경우 지방자치단체가 외국인 유학생의 지역 문화 탐방 등에 적극 협력하고 있다"며 "유학생유치로 자연스럽게 해외에 전주를 홍보하는 효과를 얻고 있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2018년 9월 이 회장의 한대협 회장 임기가 시작되면서 불법체류자 문제가 본격적으로 불거졌다. 법무부에서는 해결 방안으로 유학생 선발기준을 한국어능력시험(1∼6급) 초급인 2급 취득자부터로 제한하려고 했다.

이 회장은 "입학해서 한국어를 배우기 시작하는 유학생이 많은데 이 조건에 따르면 많은 교육기관이 문을 닫아야 할 상황이었다"며 "어려움을 호소해 시행을 막았고 문제해결을 위해 동·하계 워크숍에서 이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런 노력을 인정받아 이 회장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8월로 임기가 끝날 그는 "한국어 교육기관의 질적·양적 성장 성장을 위해 필요한 교육·행정 콘텐츠를 계속 공유해 6만여 명에 이르는 외국인 어학 연수생들이 학위 유학으로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wak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0 15: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