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북한, 마식령스키장·양덕온천 개장…"어서 오시라, 별천지로!"(종합)

제재 대상 아닌 관광 육성해 외화벌이 나서려는 듯

공동훈련하는 남북 스키 선수들
공동훈련하는 남북 스키 선수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2018년 1월 31일과 2월 1일 이틀간 남북 스키선수들의 공동훈련이 북한 마식령스키장에서 진행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역점 사업인 마식령스키장과 양덕온찬문화휴양지가 차례로 문을 열었다.

강력한 대북제재로 외화벌이 창구가 막힌 상황에서 북한이 제재 대상이 아닌 관광산업 육성에 공을 들이는 모습이다.

조선중앙방송은 10일 강원도 원산시 마식령스키장이 김 위원장의 생일이었던 지난 8일 영업을 개시했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우리 당의 은정 속에 마련된 마식령스키장에 인민의 기쁨과 낭만의 웃음소리 넘쳐나고 있다"며 "지난 7일과 8일 사이에 마식령에는 눈질이 매우 높은 많은 양의 눈이 내려 스키 주로가 대단히 좋아졌다"고 홍보했다.

스키와 썰매, 눈스케이트, 스케이트를 즐기는 것은 물론이고 마식령지구에서 나오는 마가목과 머루, 산나물, 산열매를 이용한 차(茶)와 민족요리도 맛볼 수 있다고 선전했다.

방송은 "마식령스키장은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의 숭고한 인민 사랑에 의해서 훌륭히 일떠선 인민의 문화정서 생활기지"라며 "종업원들은 남다른 긍지와 자부심을 안고 손님들이 사소한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스키 봉사와 숙식조건 보장에 힘을 넣었다"고 덧붙였다.

훈련하는 남북 스키 선수들
훈련하는 남북 스키 선수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2018년 1월 31일과 2월 1일 이틀간 남북 스키선수들의 공동훈련이 북한 마식령스키장에서 진행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북한에서 마식령 스키장은 '스포츠광'인 김 위원장의 중요한 치적 중 하나로 꼽힌다.

집권 첫해인 2012년부터 강원도 원산시 인근의 마식령 지역에 대규모 스키장을 건설하는 구상을 간부들에게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2013년 초 공사를 시작해 그해 12월 31일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스웨덴산 제설기와 이탈리아산 제설 차량 등 고가의 유럽산 장비들을 대거 설치해 제재 위반 여부가 논란이 되기도 했던 이 스키장에서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남북 스키선수들의 공동훈련이 열리기도 했다.

북한 양덕온천문화휴양지 10일 운영 시작
북한 양덕온천문화휴양지 10일 운영 시작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평안남도 양덕군의 온천문화휴양지가 1월 10일부터 운영을 시작한다고 9일 보도했다. 중앙TV가 방영한 온천문화휴양지 전경.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평안남도 양덕군의 온천관광지구는 10일 첫 영업을 시작했다. 김 위원장은 2018년 8월부터 작년 12월까지 7차례나 이곳을 방문하며 관광지 조성에 힘써왔다.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어서 오시라, 사회주의 문명의 별천지 양덕온천문화휴양지에로!' 제목의 기사로 온천 홍보에 열을 올렸다.

이 매체는 "손님들은 이곳에서 실내온천장과 야외온천장에서의 물고기온천욕, 별장온천욕, 가족온천욕 등을 봉사받고 있으며 개별치료, 감탕치료, 모래욕치료, 물리치료 등 다양한 치료 봉사도 받는다"고 전했다.

또 "산간벽지에 생겨난 스키장에서의 관스키타기, 썰매, 눈 오토바이, 눈 스케이트 타기와 승마공원에서의 말타기 등은 주변 환경을 더 이채롭게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지금 양덕온천문화휴양지는 인민의 행복을 노래하는 사회주의 문명의 별천지로, 행복의 웃음꽃 넘쳐나는 기쁨의 대명사로 되고 있다"고 선전했다.

북한의 잇따른 관광 투자에 대해 브래들리 뱁슨 전 세계은행 고문은 미국의소리(VOA) 방송과 인터뷰에서 "북한이 의도적으로 계절적 불리함을 극복하면서 관광객들을 위한 다양한 볼거리를 마련하고 있다"면서 "대북 제재를 회피하기 위한 전략의 일환"이라고 평가했다.

(ENG cc) 북한의 초호화 리조트 공개! 김정은이 극찬한 양덕 온천은?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nn1lLHBgxY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