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법원 "AI가 쓴 글도 저작권 보호대상"…무단 사용에 배상 명령

송고시간2020-01-09 15:16

텐센트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텐센트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인공지능(AI) 프로그램이 쓴 글도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다는 판결이 중국에서 나왔다.

9일 중국 법제일보에 따르면 중국 선전시의 법원은 텐센트의 AI 프로그램 드림라이터(Dream writer)가 작성한 증권 기사를 허락 없이 사용한 피고 상하이잉쉰(盈訊)과학기술이 텐센트에 1천500위안(약 25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이번 사안은 중국에서 AI의 저작물 관련 소송으로는 처음이었다. AI 기술이 기사 작성이나 음악 창작 등에 활용되기 시작한 이후 AI 작품의 저작권 문제는 논란이 많았다.

텐센트는 2015년 드림라이터를 개발했다. 이 프로그램은 2018년 8월 20일 상하이 주식시장에 대한 분석 기사를 썼는데, 상하이잉쉰과학기술은 이를 자사의 웹사이트에 게재했다. 텐센트는 저작권을 침해당했다며 소송을 냈다.

법원은 텐센트 AI 기사에 대해 데이터의 선택과 분석, 판단, 문장 구성 등이 합리적이며 표현 논리가 분명하고, 어느 정도의 독창성이 있다고 판결했다.

리양(李揚) 중산대학 법학원 교수는 이번 판결이 AI 개발과 AI를 이용한 작업을 촉진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