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CES 정·재계 인사로 '북적'…삼성·LG 부스 집중 방문(종합)

박원순 시장, 유레카파크서 연설…성윤모·원희룡도 기술 시찰
박용만 상의 회장 "규제 틀 탓에 중국보다 존재감 못해"

(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에는 이튿날에도 정·재계인사들의 부스 투어 행렬로 북적였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두산인프라코어 회장)은 이른 아침부터 삼성전자[005930]의 부스를 찾아 "디스플레이와 모바일은 삼성이 세계 톱이라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부스 찾은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삼성전자 부스 찾은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0'가 열린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삼성전자 부스에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앞줄 오른쪽)과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앞줄 왼쪽)이 웨어러블 보행 보조 로봇 '젬스(GEMS)를 보고 있다. 2020.1.9

그는 그러면서도 "근데 우리(나라)가 중국보다 존재감(Presence)이 못한 게 안타깝다"고 말했다.

특히 드론을 예로 들며 "규제의 틀 때문에 발전을 못 한 거 아닌가 (생각한다)"라며 "규제 혁신을 못 하겠단 논리를 가진 분들은 여기 오면 설 땅이 없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대기업, 중견기업들이 열심히 해서 돈을 벌어왔지만, 미래는 그분들이 다 하는 건 아니다"라며 "미래를 막는 일을 하진 않았는지 우리 사회가 반성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 사회, 경제 모든 지도자가 우리가 익숙한 자랑스러운 그늘에서 미래를 여는 노력을 얼마나 했는지 뼈를 깎는 반성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볼리' 살피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볼리' 살피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CES 2020'가 열린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삼성전자 부스에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오른쪽)과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이 첨단 하드웨어와 인공지능 기술을 결합한 지능형 컴패니언 로봇 '볼리'를 살피고 있다. 2020.1.9

삼성전자 부스에서는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용만 회장과 함께 전시를 관람했다.

LS그룹 미래혁신단장 구자은 LS엠트론 회장도 주요 계열사 임직원 10여명과 CES를 찾았다. 삼성전자, LG전자[066570], 현대차[005380] 등 국내 기업과 아마존 등 외국 기업들의 전시관을 둘러봤다.

LG디스플레이[034220] 정호영 사장은 이날 삼성전자 전시관을 방문했다. 전임 최고경영자(CEO) 한상범 부회장도 인근 미팅룸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기술선도 기업 CES 전시관 방문한 성윤모 장관
기술선도 기업 CES 전시관 방문한 성윤모 장관(서울=연합뉴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전시장에서 미래컴퍼니, 두산 모빌리티, 한글과컴퓨터, 서울반도체 등 국내기업과 브레인코, 마크포지드 등 해외기업의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2020.1.9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도 전날에 이어 CES를 찾아 두산[000150]을 비롯한 인공지능(AI)·로보틱스 기업이 자리한 사우스홀 기술동향을 확인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도 분주하게 전시관을 둘러봤다. 두산 부스에서는 박용만 회장과 인사를 나눴고 이후 국내 AI 업체 솔트룩스 등 전시관을 방문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삼성전자, LG전자, 현대차동차 등 국내 대기업 전시관과 이스라엘 모빌아이 전시관을 찾았다. 오후에는 샌즈엑스포 유레카파크에 위치한 서울관에서 연설에 나서기도 했다.

이밖에 마이클 크라시오스 백악관 최고기술책임자(CTO)도 CES에서 기업 동향을 살폈다. 그는 이날 오전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 CEO와 함께 CES 연단에 섰다.

CES LG전자 전시관 찾은 박원순 서울시장
CES LG전자 전시관 찾은 박원순 서울시장(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8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0'의 LG전자 전시관을 찾아 관람하고 있다. 2020.1.9

acui7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09 13: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