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CES 찾은 박용만 회장 "규제 틀 탓에 중국보다 존재감 못해"

두산 박정원 회장 첫 참가…"AI와 디스플레이 둘러볼 것"

(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두산인프라코어 회장)이 8일(현지시간) CES를 찾았다.

박 회장은 이날 이른 시간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0'이 열리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에 설치된 두산[000150] 전시장을 방문했다.

이어 삼성전자[005930] 부스를 찾아 "디스플레이와 모바일은 삼성이 세계 톱이라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부스 찾은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삼성전자 부스 찾은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0'가 열린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삼성전자 부스에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앞줄 오른쪽)과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앞줄 왼쪽)이 웨어러블 보행 보조 로봇 '젬스(GEMS)를 보고 있다. 2020.1.9

그는 그러면서도 "근데 우리(나라)가 중국보다 존재감(Presence)이 못한 게 안타깝다"고 말했다.

특히 드론을 예로 들며 "규제의 틀 때문에 발전을 못 한 거 아닌가 (생각한다)"라며 "규제 혁신을 못 하겠단 논리를 가진 분들은 여기 오면 설 땅이 없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대기업, 중견기업들이 열심히 해서 돈을 벌어왔지만, 미래는 그분들이 다 하는 건 아니다"라며 "미래를 막는 일을 하진 않았는지 우리 사회가 반성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 사회, 경제 모든 지도자가 우리가 익숙한 자랑스러운 그늘에서 미래를 여는 노력을 얼마나 했는지 뼈를 깎는 반성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볼리' 살피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볼리' 살피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CES 2020'가 열린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삼성전자 부스에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오른쪽)과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이 첨단 하드웨어와 인공지능 기술을 결합한 지능형 컴패니언 로봇 '볼리'를 살피고 있다. 2020.1.9

두산 박정원 회장도 이날 취임 후 처음 CES를 찾았다.

박정원 회장은 전시를 둘러본 뒤 "아직 우리가 해야 할 일이 많은 것 같다"고 처음 전시장을 연 소감을 밝혔으며 "내년에도 전시에 참여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수소전지 드론은 올 CES로 북미 시장에 출시한 뒤 하반기 본격 공략할 것"이라며 "협동 로봇은 이미 작년부터 판매하고 있다"고 밝혔다.

두산은 드론은 50억∼100억원, 협동로봇은 500억원 수준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박 회장은 어느 전시관을 중점적으로 둘러볼 것이냐는 질문에는 "인공지능(AI)과 디스플레이 쪽"이라고 답했다.

이후 박 회장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전시장을 소개하고 삼성전자, LG전자[066570] 전시장을 찾았다.

acui7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09 05: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