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관절수술, 부위마취가 전신마취보다 '사망률·부작용' 낮아"

서울백병원, 고관절 수술환자 분석…"환자 특성 따라 마취법 선택"
수술
수술[서울백병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고관절 수술을 할 때 전신마취보다 부위마취를 했을 때 사망률과 부작용이 더 낮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백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방시라·안은진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 자료를 활용해 2009∼2015년 고관절 골절로 수술받은 65세 이상 환자 9만6천289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연구팀은 대상자 가운데 나이, 성별 등 유사한 조건을 가진 전신마취 수술환자 2만5천593명과 부위마취 수술 환자 2만5천593명을 선별해 사망률, 중환자실 입원율 등을 비교했다.

부위마취는 수술 부위를 포함하는 부분에 국소적으로 마취를 하는 방법으로 고관절 수술을 할 때는 주로 하반신 마취를 한다.

분석 결과 부위마취 환자 사망률은 2.24%로 전신마취 그룹보다 사망률(2.55%)보다 낮았다.

수술 후 중환자실 입원율은 부위마취 그룹이 22.8%로 전신마취 그룹(31.4%)보다 8.6%포인트 낮았다. 인공호흡기 착용률도 부위마취 환자에서 1.7%로 전신마취 환자그룹(4.7%)보다 3%포인트 낮았다.

부작용이나 합병증 발생도 부위마취를 받은 환자군에서 더 적었다.

노인 수술에서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부작용인 섬망 발생률은 부위마취 그룹이 20.2%로 전신마취를 받은 환자(22.7%)보다 낮았다. 뇌출혈과 폐색전증도 부위마취를 받은 환자에서 유의미하게 낮은 결과를 보였다.

안은진 교수는 "명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마취 방법의 특성이 달라 사망률과 부작용 등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혈액 저류, 혈액 응고 장애, 심장 판막 질환, 뇌 질환 등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 하반신 마취가 전신마취보다 위험할 수 있다"며 "환자에 따라 적절한 마취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의학저널(BMJ)이 발간하는 국제학술지 'BMJ Open' 최근호에 실렸다.

부위마취와 전신마취 사망률·부작용
부위마취와 전신마취 사망률·부작용[서울백병원 제공]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08 12: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