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넥신, 제넨바이오에 면역억제제 후보물질 2종 기술이전

송고시간2020-01-07 17:08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제넥신은 이종(異種) 이식 기업 제넨바이오에 면역억제제 신약 후보물질 2종을 기술이전 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

기술이전 계약 규모는 총 1천910억원이다. 제넥신은 제넨바이오로부터 반납 의무가 없는 계약금 70억원을 지급받고 향후 물질 개발과 상업화에 따라 기술료를 순차적으로 받게 된다.

기술이전되는 물질 2종은 'GX-P1'과 'BSF-110'이다. 이들은 면역항암제로 불리는 면역관문억제제와는 정반대로 T세포의 활성을 낮춰 면역반응을 억제하는 역할을 한다. 제넥신에 따르면 GX-P1은 전임상을 마치고 지난해 말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임상 1상 시험 계획이 제출됐다. BSF-110은 동물실험을 완료한 상태다.

향후 개발이 완료되면 자가면역질환인 류머티즘 관절염, 쇼그렌증후군, 크론병, 전신 홍반 루푸스 등에 쓸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장기이식 후 발생할 수 있는 면역거부반응을 해소하는 데도 활용될 수 있다. 장기 이식을 받은 환자들은 면역거부반응을 예방하기 위해 평생 면역억제제를 복용해야 한다. 이때 면역억제제로 칼시뉴린 억제제를 복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약물은 장기간 사용 시 신장 독성, 악성 종양 발생, 인슐린 저항성 증가 등 부작용 우려가 있었다.

제넨바이오는 이번에 도입한 2종의 후보물질을 기존 의약품 대비 부작용을 줄여 장기간 복용할 수 있는 차세대 면역억제제 신약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김성주 제넨바이오 대표는 "새로운 면역 억제제의 개발은 이종 장기 이식의 중요한 열쇠"라며 "이번 계약으로 새로운 면역 억제제 파이프라인을 확보하게 되면서 이종 장기 이식 현실화에 한 발 더 다가가게 됐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7일 성영철 제넥신 대표이사(왼쪽부터)와 김성주 제넨바이오 대표이사가 면역억제제 후보물질 2종을 기술 이전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01.07. [제넥신 제공]

(서울=연합뉴스) 7일 성영철 제넥신 대표이사(왼쪽부터)와 김성주 제넨바이오 대표이사가 면역억제제 후보물질 2종을 기술 이전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01.07. [제넥신 제공]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