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K하이닉스가 만드는 '미래도시'…CES서 반도체 기술 전시

송고시간2020-01-07 17:00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SK하이닉스[000660]는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는 '메모리 중심의 세상'을 주제로 미래도시를 형상화하고 ▲ 인공지능(AI) ▲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 오토모티브 ▲ 사물인터넷(IoT) ▲ 빅데이터 ▲ 5세대 이동통신(5G)과 관련된 반도체 솔루션을 제시한다.

주요 전시 제품은 HBM2E, 서버용 DDR5, SSD 등 메모리 솔루션과 차량용 LPDDR4X, eMMC 5.1 등이다. 5G 스마트폰의 성능을 높이는 LPDDR5와 UFS, AR·VR과 IoT 환경 구축에 필수적인 CIS(CMOS 이미지센서) 등도 전시한다.

전시 공간에는 CIS 체험존도 마련됐다. 스마트폰으로 본인을 촬영하면 CIS가 피사체를 인식하고 디지털 이미지로 전환, 사진으로 변환시킨다.

특히 회사는 이번 전시에서 PCIe NVMe 인터페이스 방식의 일반 소비자용 SSD를 처음 공개한다. SK하이닉스가 지난해 6월 세계 최초로 양산한 128단 4D 낸드를 채택했으며 작년 8월 출시된 제품보다 성능이 6배 이상 향상됐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한편 SK하이닉스 이석희 최고경영자(CEO)는 행사 기간 글로벌 칩셋 업체, 데이터센터, 디바이스 제조사 등을 만나 협력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올해 128단 4D 낸드 기반의 테라바이트급 고성능 낸드 솔루션과 3세대 10나노급 D램 양산을 본격 시작한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 'CES 2020' 전시부스
SK하이닉스 'CES 2020' 전시부스

[SK하이닉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cui7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