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대미 '정면돌파' 나선 北, 내부에선 '자본주의 배격' 사상전

노동신문 "자본주의는 변하지 않아"…복지·자선사업 진정성도 비난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제재 장기화 국면에서 대미 '정면돌파전'을 선언한 북한은 7일 주민들에게 자본주의 제도의 '착취적 성격'에 대해 역설하며 사상교육에 나섰다.

북한 노동당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북한 노동당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1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제7기 제5차 전원회의를 지도했다고 지난 1월 1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연말 전원회의에서 미국 등을 '적대세력'으로 지칭하며 국제사회의 제재완화나 지원에 대한 그 어떤 환상'이나 '기대'를 버리고 오직 자력갱생으로 난관을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한 연장선으로 풀이된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자본주의 제도의 착취적 성격은 절대로 변하지 않는다'는 제목의 정세론 해설에서 "이윤을 추구하지 않는 자본가가 있을 수 없는 것처럼 근로대중을 착취하지 않는 자본주의란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자본주의 국가들의 '복지정책'과 '자선사업'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드러냈다.

신문은 "자본주의 국가는 각종 명목으로 근로자들을 수탈하고 반항을 무마시키기 위해 그 일부를 '복지정책' 실시에 돌리고 있다"며 "자본주의 사회에서 '복지정책' 실시에 지출되는 자금은 근로자들의 피와 땀의 대가로 이루어진 것으로서 그들이 마땅히 차지하여야 할 몫"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복지정책'이니, '자선사업'이니 하는 것들은 근로자들에 대한 선심도 혜택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김정은, 새해 첫 현지지도는 '경제'…순천인비료공장 방문
김정은, 새해 첫 현지지도는 '경제'…순천인비료공장 방문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해 첫 현지지도 일정으로 평안남도 순천시 순천인비료공장을 찾았다고 7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노동신문이 언급한 '자본주의'는 미국 등 서방을 뜻하는 것으로, 제재 장기화에 따른 경제적 어려움과 식량난에 대한 주민들의 불만을 누그러뜨리고 자력갱생의 당위성을 주장한 것으로 보인다. '복지'와 '자선'의 진정성을 깎아내린 점에서 더욱더 그렇다.

신문은 "자본주의 나라들이 날로 강화되고 있는 착취와 약탈을 교활한 수법으로 가리워보려고 모지름(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자본주의 제도의 반인민적인 착취적 성격은 절대로 감출 수 없다"고 덧붙였다.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