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 한종희 "마이크로LED 신제품 하반기 출시…소형도 고민"

송고시간2020-01-06 17:00

"작년 QLED TV 540만대 팔려…OLED는 안 한다"

LG전자 '리얼 8K' 주장엔 "시장에서 선택돼야 좋은 제품"

(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삼성전자[005930]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 한종희 사장이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TV 출시를 앞두고 기술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종희 사장은 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시저스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삼성 퍼스트 룩 2020' 직후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마이크로 LED TV가 "하반기 미국, 유럽, 호주 등 시장에 먼저 출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마이크로 LED를 적용한 75인치, 88인치, 93인치, 110인치, 150인치, 292인치 '더 월' 풀 라인업을 선보였다.

삼성전자 한종희 사장
삼성전자 한종희 사장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종희 사장은 "마이크로 LED는 오늘도 변하고 있고 내일도 변할 것"이라며 "기술 발전이 상당히 빠르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B2B(기업간거래)는 수요가 늘고 있는데 B2C(기업과 소비자간 거래)는 노력을 해야 한다"며 "아직 (B2B에서 B2C로) 넘어가는 과정이라 수요를 예측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마이크로 LED 작년 판매 실적에 대해서는 "공장 생산능력이 정해져 있는데 현재는 네 자릿수가 안된다"며 "수요도 늘리고 생산능력도 보강해서 물량을 많이 내놓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정용 극장, 영화관을 가진 사람들이 마이크로 LED를 욕심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종희 사장은 75인치 이하의 소형 제품 추가 출시도 가능성도 언급했다. 그는 "소형 모니터까지 고민하고 있다"며 "아직 기술을 개발 중"이라고 설명했다.

'더 월' 150형과 88형을 소개하는 한종희 사장
'더 월' 150형과 88형을 소개하는 한종희 사장

(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 개막을 이틀 앞둔 5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시저스팰리스호텔에서 열린 삼성 TV 퍼스트 룩 2020(Samsung TV First Look 2020) 행사에서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이 마이크로 LED 기술이 적용된 TV '더 월' 150형과 88형을 소개하고 있다. 2019.1.6

또 다른 주력 제품 QLED TV의 지난해 판매량은 "540만대까지는 기억하고 있다"며 "8K 수요는 올해 좀 더 많이 끌어올려 4K가 걸어온 길보다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이날 삼성전자가 화질 선명도(CM) 50%를 충족한 8K TV를 새로 내놓은 데 대한 질문도 나왔다. 앞서 LG전자가 삼성전자의 8K의 CM 값에 대해 지적했을 당시 삼성전자는 이 기준이 절대적이진 않다고 반박한 바 있다.

한 사장은 "CTA 규정은 9월에 확정됐고 우리 제품이 나오기 전이다"라며 "규정이 새로 나온다고 하면 얼마든지 맞출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LG전자가 제기한 '진짜 8K' 공방에 대해 "경쟁사만 리얼(진짜) 8K면 우리 제품 사는 사람은 뭐냐"라며 "시장에서 많이 선택해야 그 제품이 좋은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주력인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는 영원히 안 할 거냐'는 질문엔 "우리는 설비가 없다. 안 한다"라고 단언했다.

'더 세로' 신기하네
'더 세로' 신기하네

(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 개막을 이틀 앞둔 5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시저스팰리스호텔에서 삼성 TV 퍼스트 룩 2020(Samsung TV First Look 2020) 행사가 열렸다. 각국 취재진이 모바일 콘텐츠 최적화 TV '더 세로'(The Sero)를 살피고 있다. 2019.1.6

국내에만 출시됐던 '더 세로'의 글로벌 출시를 결정한 이유로는 "(작년엔) 운영체제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만 사용할 수 있었고, (올해는) 아이폰도 가능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투자하고 있는 퀀텀닷(QD) 디스플레이와 관련해서는 "QD도 QLED의 한 종류"라며 마이크로 LED와의 캐니벌라이제이션(신제품이 기존 주력제품의 시장을 잠식하는 현상)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밖에 한 사장은 코드(전선)가 달리지 않은 TV를 만들었지만, 아직 충분한 효율이 나오지 않고 있어 기술을 개발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acui7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