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울산시청 압수수색 9시간30분여 만에 종료

송고시간2020-01-04 21:20

울산시청 압수수색 끝낸 검찰
울산시청 압수수색 끝낸 검찰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4일 오후 울산시청을 압수수색한 검찰 관계자들이 압수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이날 울산시청 정무특보실, 미래신산업과, 관광과, 교통기획과, 총무과 등을 압수수색했다. 2020.1.4 yongtae@yna.co.kr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검찰이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송철호(71) 현 울산시장의 선거공약 수립·이행 과정을 확인하기 위해 4일 진행한 울산시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9시간30분여 만에 끝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10시 30분께부터 울산시청 정몽주 정무특보실과 미래신산업과·관광진흥과·교통기획과·총무과 등지에 검사와 수사관 10여 명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일부 관련자 주거지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고, 송 시장 집무실과 자택은 제외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날 오후 8시께 압수수색을 모두 마무리했고, 박스 1개 분량의 압수물을 가져갔다.

검찰은 앞서 지난달 6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청와대에 제보한 송병기(58) 울산시 경제부시장 집무실과 주거지·차량을 압수수색을 한 바 있다.

검찰은 압수물을 분석해 송 시장이 2018년 6·13 지방선거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이들 부서 공무원과 청와대 등 외부 도움을 불법적으로 받았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검찰은 지방선거 이전 공약 수립 단계에서 울산시 공무원들의 불법 지원 정황을 확인해 송 부시장의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송 부시장은 2017년 10월 비서실장 박기성(50) 씨 등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당시 청와대 행정관에 제보하고, 이후 송 시장 선거 준비 과정에서 청와대 인사들과 선거 전략·공약을 논의한 혐의를 받고 있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