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솔레이마니 딸 "누가 복수하나"…이란 대통령 "우리 모두"

송고시간2020-01-04 19:55

로하니 이란 대통령 조문 때 문답 장면…생중계·SNS 확산

거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유족을 조문하는 이란 대통령(왼쪽)
거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유족을 조문하는 이란 대통령(왼쪽)

[이란 대통령실 제공]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미군의 폭격으로 이라크에서 숨진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의 유족을 이튿날 찾아가 조문했다.

4일 이란 국영방송이 생중계한 조문 장면을 보면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딸이 로하니 대통령에게 "누가 우리 아버지의 복수를 하느냐"라고 묻자 로하니 대통령은 "우리 모두다. 이란 모든 국민이 선친의 복수를 할 것이다. 걱정 안 해도 된다"라고 답했다.

이 장면은 이란에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빠르게 퍼지며 화제를 모았다.

로하니 대통령은 유족과 만나 "미국은 자신이 얼마나 큰 실수를 했는지 모른다"라며 "그들은 이번 범죄에 대해 엄청난 후과를 마주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시리아, 예멘, 레바논,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등 중동의 테러분자와 싸운 솔레이마니 장군의 위대한 헌신은 절대 잊히지 않을 것이다"라며 "미국의 야수와 같은 행태는 이란과 이라크 국민의 반미 정신만 고양할 뿐이다"라고 위문했다.

이란 정부는 4일 밤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시신을 이라크에서 운구해 6일까지 시아파 성지 마슈하드, 수도 테헤란에서 장례식을 치르고 7일 그의 고향인 케르만에 안장할 계획이다.

이란 교육부는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일생과 공적을 교과서에 포함하기로 했다.

솔레이마니 가족 위로하는 이란 최고지도자
솔레이마니 가족 위로하는 이란 최고지도자

(테헤란 AFP=연합뉴스)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가운데)가 3일(현지시간) 수도 테헤란에서 미군의 공습으로 사망한 거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이란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의 가족을 만나 위로하고 있다. leekm@yna.co.kr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