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국, '솔레이마니 폭사'로 이라크·이란 여행 자제령

송고시간2020-01-04 18:19

3일(현지시간) 이라크 바스라 공항에서 석유회사에 근무하는 외국계 직원들이 출국 수속을 위해 줄을 서 있다. 이라크 주재 미 대사관은 이란 군부 실세 거셈 솔레이마니가 미군 공습으로 숨진 직후 긴급 성명을 통해 이라크에 있는 모든 미국 시민권자에게 즉시 출국하라며 이날 소개령을 내렸다. [로이터=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이라크 바스라 공항에서 석유회사에 근무하는 외국계 직원들이 출국 수속을 위해 줄을 서 있다. 이라크 주재 미 대사관은 이란 군부 실세 거셈 솔레이마니가 미군 공습으로 숨진 직후 긴급 성명을 통해 이라크에 있는 모든 미국 시민권자에게 즉시 출국하라며 이날 소개령을 내렸다. [로이터=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영국이 자국인에게 이라크와 이란 여행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BBC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4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해당 지역의 긴장 고조 상황을 고려해 이라크 북부 쿠르드 자치지역 제외한 다른 모든 지역에 여행 자제를 권한다"라면서 "이란도 여행이 필요한지 신중히 고려할 것을 당부한다"라고 밝혔다.

영국의 이번 조처는 전날 이라크 바그다드 공항에서 미국의 폭격으로 이란의 군부 실세인 거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이 사망한 뒤 중동의 긴장이 크게 고조된 상황에 따른 것이다.

앞서 미국 국무부는 3일 이라크 내 모든 미국 시민권자에게 즉시 이라크를 떠나야 한다는 소개령을 내렸다.

영국 정부의 이라크 여행 자제 권고
영국 정부의 이라크 여행 자제 권고

[영국 정부 홈페이지]

yongl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