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러 외교수장 '美 이란 사령관 살해' 두고 전화 설전(종합)

송고시간2020-01-04 23:11

러 "심각한 국제법 위반", 美 "자국민 보호위한 방어"

러 외무, 터키·이란 외무와도 통화…美행동 국제법 위반 공감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미국과 러시아 외교 수장이 3일(현지시간) 전화로 미국의 이란 쿠드스군(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 살해로 촉발된 중동 위기상황을 논의했다고 양국 외교 당국이 밝혔다.

러시아 외무부는 3일 언론보도문을 통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미국의) 바그다드 공항 공습으로 거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이 살해된 것과 관련한 상황이 논의됐다"라고 소개했다.

마이크 폼페이오(오른쪽)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지난해 12월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회담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이크 폼페이오(오른쪽)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지난해 12월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회담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어 "라브로프 장관은 한 유엔 회원국이 다른 유엔 회원국의 공인 제거를 위해 계획적으로 행동한 것, 게다가 해당국이 인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제3국에서 그렇게 한 것은 국제법 원칙을 심각하게 위반한 것이고 비난을 받아 마땅하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또 "라브르프 장관은 이 같은 미국의 행보는 지역 평화와 안정에 중대한 결과를 낳고 중동 지역에 누적한 복잡한 문제를 해결하는 노력에 도움되지 않으며 오히려 새로운 긴장 고조 국면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미국이 국제사회에서 자국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불법적이고 무력적인 방법을 포기하고 모든 문제를 협상장에서 해결하길 간곡히 촉구한다"고 주문했다.

미 국무부도 이날 모건 오테이거스 대변인 성명을 통해 폼페이오 장관과 라브로프 장관 간 전화 통화 사실을 밝혔다고 타스 통신이 전했다.

국무부는 통화 내용에 대해 "미국인의 생명에 대한 피할 수 없는 위협에 대응해 솔레이마니를 제거하는 단호한 방어적 행동을 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결정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폼페이오 장관이 미국은 여전히 이란과 관련해 정세를 완화할 의지가 있음을 확인했다고 국무부는 부연했다.

양국 장관의 통화는 미군이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폭사시키면서 미국과 이란 간 긴장이 극도로 고조된 당일 이뤄졌다.

그동안 핵협상 등에서 이란을 적극적으로 두둔한 러시아는 이란과 함께 시리아 내전에도 개입,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의 반군 퇴치를 군사 지원했다.

러시아 외무부 청사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 외무부 청사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라브로프 장관은 4일엔 터키, 이란 외무장관과 전화로 솔레이마니 사령관 피살로 조성된 위기 상황에 대해 견해를 나눴다고 러시아 외무부가 전했다.

외무부에 따르면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이란 측의 요청으로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과 통화를 하고 솔레이마니 사령관 사망에 대해 조의를 표했다.

이들은 통화에서 "미국의 행동은 국제법의 기본 규범에 대한 심각한 위반이며 중동 지역에서 누적된 복잡한 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되지 않고 새로운 긴장 고조 국면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고 외무부는 소개했다.

이에 앞서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과 통화에서도 미국의 행동이 국제법을 위반했고 미국이 주장하는 테러리즘과의 전쟁이라는 목표 달성에 긍정적이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또 미국의 행위가 중동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미칠 수 있는 심각한 영향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시했다고 러시아 외무부는 전했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