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위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 "나경복 빈자리, 한성정이 잘 메웠다"

송고시간2020-01-04 16:57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이 4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대한항공 전에서 선수들에게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주전 선수들이 대표팀에 차출된 뒤에도 3경기를 모두 승리한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은 기대 이상의 성적을 올렸다며 환하게 웃었다.

신영철 감독은 4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대한항공과 원정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으로 승리한 뒤 "나경복과 이상욱이 대표팀에 뽑힌 뒤 나름대로 준비를 했다"며 "3경기에서 승점 6~7 정도를 기대했는데 모두 승리했다"며 자축했다.

프로배구 남자부 각 팀은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예선을 앞두고 지난달 22일부터 주전 선수들이 대표팀에 차출된 상황에서 리그 경기를 이어갔다.

팀마다 2~3경기를 주력 선수 없이 임했는데, 우리카드가 좋은 결실을 보았다.

레프트 한성정이 주포 나경복의 몫을 완벽하게 소화했고, '고교생 리베로' 장지원이 이상욱을 대신해 리시브의 틈을 메웠다.

우리카드는 대표팀 차출 후 치른 한국전력과 두 경기를 모두 잡았고, 대한항공과 새해 첫 경기까지 승리하며 단독 선두 자리를 꿰찼다.

신영철 감독은 최근 3경기에서 맹활약한 한성정을 칭찬했다.

신 감독은 "사실 지난달 25일 한국전력전을 마친 뒤 한성정을 혼냈다"며 "충분히 잘 할 수 있는 선수인데 심리적인 압박을 이겨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한성정은 제 몫을 다하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고 밝혔다.

최근 좋은 모습을 보이는 외국인 선수 펠리페 알톤 반데로(등록명 펠리페)에 관해선 "처음 합류했을 땐 공격 타이밍이 마음에 들지 않았는데, 시간이 흐르면서 좋아지고 있다"며 "지금도 부족한 부분을 수정하고 있어 앞으로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휴식기 계획을 묻는 말엔 "체력과 수비, 경기 운영에 관해 부족한 면을 채우겠다"고 밝혔다.

1위에서 내려온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은 "모든 선수가 자기의 능력을 발휘하지 못했다"며 "최근 경기력이 좋지 않은데, 팀 분위기가 심각하게 떨어지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