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인사 꼼수로 수사 방해"…秋 검찰인사 예고 비판

송고시간2020-01-04 15:13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자유한국당은 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권 행사가 예상되는 것과 관련해 '추 장관 본인을 비롯해 여권 관련 수사를 방해하기 위한 것'이라고 몰아붙였다.

특히 추 장관이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해 고발됐다는 점을 쟁점화하는 데 주력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통과 및 추 장관 임명으로 청와대 등 현 여권을 향한 검찰 수사가 무뎌질 수 있음을 우려한 것이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내고 "이번 인사는 검찰개혁이라는 이름으로 포장된 수사 방해 인사, 정권 게이트 무마 인사가 될 확률이 높다"며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등 수사 중인 사안들이 이번 인사로 차질을 빚을 것이 불 보듯 뻔하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옳은 말 하는 검사, 소신 있는 검사들은 좌천될 것이고, 오로지 정권의 입맛에 맞는 수사만이 이뤄질 것"이라며 "의혹은 해소되지 못하고 쌓여만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추 장관의 더불어민주당 대표 시절 대표실 부실장이었던 정 모 씨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은 것을 언급, "추 장관부터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의 당사자"라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을 빌미로 인사권을 행사하겠다는 것은 대놓고 자신의 수사를 방해하겠다는 것"이라며 "감싸기, 발뺌하기, 도피하기도 모자라 인사 꼼수로 수사 방해를 한다 한들 진실이 감춰지진 않는다"고 강조했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 1일 공무상비밀누설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추 장관을 검찰에 고발했다. 정씨가 추 장관의 지시로 송철호 울산시장과 청와대를 연결해 준 것 아니냐는 게 한국당의 주장이다.

또한 바른미래당 강신업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울산시장 부정 선거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와 민주당, 울산시 공무원 등이 조직적으로 공약 및 공천 과정에 부정 개입한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며 "법의 심판은 물론 역사적 심판의 대상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검찰은 진상을 낱낱이 밝혀 빠짐없이 기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