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선홍 체제' 대전하나시티즌, 채프만·이규로 등 선수 보강

송고시간2020-01-04 14:39

포항 스틸러스 시절 채프만
포항 스틸러스 시절 채프만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기업구단 '대전하나시티즌'으로 새 출발 하는 K리그2(2부) 대전이 창단과 함께 전력을 대폭 보강했다.

대전은 4일 호주 출신 수비수 채프만(26)을 비롯한 선수 9명의 영입을 발표했다.

첫 외국인 선수로 합류한 호주 연령별 대표 출신 채프만은 2017년 인천 유나이티드, 2018년 포항 스틸러스에서 뛰며 K리그에서 검증된 선수다.

국내 선수로는 전남 드래곤즈에서 뛰던 이슬찬(27)과 최재현(26), FC 서울에서 온 이규로(32)가 수비진에 합류했다.

미드필더로는 K리그2 안산 그리너스 출신의 박진섭(25), FC 안양에서 활약하던 구본상(31)이 영입됐다.

대전은 "박진섭은 공격력과 수비력을 겸비한 전천후 미드필더이며, 구본상은 2012년부터 K리그 통산 162경기에서 뛴 베테랑이다. 두 선수 모두 성실함과 꾸준함의 대명사로 중원에서의 활약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공격진에는 전남에서 뛰던 정희웅(25)과 신예 박예찬(19), 이종현(23)이 가세했다.

박예찬은 대전 산하 18세 이하(U-18) 팀인 충남기계공고에서 프로로 직행했고, 이종현은 인천대 출신 측면 공격수다.

황선홍 감독과 강철 수석코치, 김일진 골키퍼코치, 서동원 코치로 코치진 구성도 이미 완료한 대전은 이날 창단식을 연 뒤 12일 스페인으로 1차 전지훈련을 떠난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