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니, 남중국해 나투나제도 순찰 강화…중국과 대립각

송고시간2020-01-04 11:23

2016년부터 양국 신경전…황금어장이자 천연자원 보고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네시아가 보르네오섬 인근 남중국해 나투나제도의 순찰을 강화하면서 중국과 각을 세우고 있다.

인니, 남중국해 나투나제도 순찰 강화…중국과 각 세워
인니, 남중국해 나투나제도 순찰 강화…중국과 각 세워

[로이터=연합뉴스]

인도네시아 해상보안 당국은 3일(현지시간) "(중국 선박의) 영해 침입과 불법조업을 감시하기 위해 해상 순찰을 강화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레트노 마르수디 외무장관도 북나투나해 순찰을 늘렸다고 확인했다.

인도네시아는 2016년부터 남중국해 나투나 제도 주변 해역의 어업권 등을 놓고 중국과 신경전을 벌여왔다.

2017년 인니, 중국과 어업권 분쟁해역 '북나투나해'로 명명
2017년 인니, 중국과 어업권 분쟁해역 '북나투나해'로 명명

[인도네시아 해양조정부]

황금어장이자 천연가스 등 자원의 보고인 이 해역은 인도네시아의 배타적경제수역(EEZ)이지만, 중국이 자국령으로 주장하는 '남해 9단선(南海九段線)'과 일부 면적이 겹친다.

남해 9단선은 1940년대 중국이 남중국해 해역과 해저에 대해 영유권을 주장하기 위해 남중국해 주변을 따라 그은 U자 형태의 9개 선으로 남중국해 전체의 90%에 해당한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2017년 7월 나투나 제도 주변 해역을 '북나투나해'로 명명해 지도에 표시하고, 구축함·전투기 추가 배치에 이어 새 군사기지를 건설하는 등 영유권 주장을 강화했다. 불법조업 어선을 나포해 침몰시키기도 했다.

2017년 나투나 제도 인근 불법조업에 나포된 외국 어선들
2017년 나투나 제도 인근 불법조업에 나포된 외국 어선들

[EPA=연합뉴스]

지난달 30일 인도네시아 외교부는 중국 순시선이 북나투나해에 침입했다며 주인도네시아 중국 대사를 불러 항의하고, 정식 외교 서한도 발송했다.

당시 인도네시아 현지 어부들은 "최근 며칠 동안 중국 어선들이 자국 순시선 호위를 받아 배타적경제수역을 침입해 조업하는 것을 보고 신고했다"고 말했다.

항의를 받은 중국 외교부는 "우리 어부들이 남중국해 남부 난사군도(스프래틀리 군도) 인근에서 오랫동안 조업 활동을 해왔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다시 인도네시아 정부가 중국 주장에 대해 "법적 근거와 명확한 국경을 설명해보라"고 요구했다.

말레이시아와 필리핀, 베트남도 남중국해 영유권을 두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지난해 '구단선' 지도가 등장하는 드림웍스 애니메이션 '어바머너블'(Abominable)은 이들 국가에서 상영되지 못했다.

'어바머너블'에 나오는 남중국해 구단선 지도 장면
'어바머너블'에 나오는 남중국해 구단선 지도 장면

[CNA 홈페이지]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