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심장부 노렸나'…美 "솔레이마니, 워싱턴 공격 모의했다"(종합)

송고시간2020-01-04 13:00

'9·11 테러 악몽' 美 "임박한 위험 억지한 방어전투"…정당성 부각

백악관 안보보좌관 "솔레이마니, 중동 미군·외교관 공격 준비"

고위 당국자 "미국인 수백명 살렸다…솔레이마니 제거는 '암살' 아니다"

美공습에 사망한 '이란 군부실세' 솔레이마니
美공습에 사망한 '이란 군부실세' 솔레이마니

(테헤란 AFP=연합뉴스) 이란 군부 실세인 거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이란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이 지난해 10월 테헤란에서 인터뷰하는 모습. 솔레이마니는 3일(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 국제공항에서 미군의 공습으로 사망했다. leekm@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 당국은 3일(현지시간) 이란 군부 실세인 거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이란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 제거 배경과 관련, 이라크와 레바논, 시리아 등 중동지역 내 미국인들을 표적으로 한 '임박한 위협' 이 있었다고 밝혔다.

특히 솔레이마니가 워싱턴 DC에 대한 공격을 기도했다가 미수에 그쳤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미 당국은 이번 작전 수행과 관련, 정보의 정확성도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솔레이마니는 미국 외교관과 군 요원에 대해 임박하고 사악한 공격을 꾸미고 있었지만 우리는 그를 현장에서 잡아 끝을 냈다"면서 "전쟁의 시작이 아니라 중단을 위한 것"이었다며 방어 차원의 조치였음을 역설했다.

트럼프, '솔레이마니 제거' 기자회견
트럼프, '솔레이마니 제거' 기자회견

(팜비치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팜비치의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이란 군부 실세인 거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이란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을 미군이 공습 살해한 것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leekm@yna.co.kr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CNN방송 및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그(솔레이마니)는 그가 말한 대로 행동, 큰 행동을 취하려고 그 지역에서 적극적으로 계획하고 있었다"며 "이는 수백명은 아니더라도 미국인 수십명의 생명을 위험에 처하도록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 당국이 밝힌 대로 솔레이마니가 미국의 심장부인 워싱턴DC까지 노렸던 것이 사실이라면 미국의 이번 제거 작전은 미국의 심장부를 겨눈 테러 기도에 대한 '응징'인 동시에 눈앞에 닥친 테러를 미연에 막기 위한 선제공격 차원이었다는 설명이 된다.

이는 미국 입장에서는 알카에다 소속 테러리스트들이 납치한 비행기로 뉴욕 맨해튼의 옛 세계무역센터(WTC) 쌍둥이 빌딩을 들이받는 테러로 약 3천명의 목숨이 희생된 2001년 9·11 사태의 악몽을 떠올리게 할 수 있는 대목이다.

이란이 '가혹한 보복'을 예고, 미·이란 간 충돌 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이번 사살이 미국민 보호를 위한 '정당방위'였다는 점을 명분으로 내세워 그 정당성을 부각하고 나선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특히 "이곳 미국에서의 위험 또한 실재하는 것"이라며 "솔레이마니는 (레바논) 베이루트 폭격에 연루됐으며, 그다지 오래전이지 않은 시점에 바로 이곳 워싱턴에서 공격을 조직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것은 성공하지 못했다. 궁극적으로 실패했다"면서도 "그러나 그것은 그였다. 같은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쁜 행위자"라며 그를 제거한 것이 곧 닥칠 공격에 대한 억지 차원이었다고 거듭 주장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일련의 과정이 정보기관에 근거한 평가에 따라 추진됐다는 점도 강조했다.

 시아파 민명대 공습에 관해 29일(미국동부 현지시간) 기자회견 하는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가운데), 에스퍼 국방장관(왼쪽), 밀리 합참의
시아파 민명대 공습에 관해 29일(미국동부 현지시간) 기자회견 하는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가운데), 에스퍼 국방장관(왼쪽), 밀리 합참의

[로이터=연합뉴스]

마크 밀리 합참의장도 이날 일부 기자들과 만나 솔레이마니가 수일, 수주, 수개월 내에 미국을 겨냥한 심대한 폭력의 군사작전을 계획하고 있었다는 설득력 있는 정보 및 분명하고 명백한 증거가 있었다고 밝혔다고 CNN방송,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밀리 합참의장은 '위협이 임박한 것이었느냐'는 질문에 "전적으로 그렇다"며 여러 위협이 부상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처를 하지 않았다면 임무를 등한시하는 일이 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밀리 합참의장은 솔레이마니가 기도한 '음모'가 여전히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레바논 베이루트 대사관 보호를 위해 이탈리아에 있는 미군 병력이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미 당국자들은 테러조직이 아닌 국가 요인을 제거할 만한 명분이 되는 '임박한 위협'이 무엇인지 자세한 정보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3일 미국의 솔레이마니 제거 공습 규탄하는 테헤란의 시위대
3일 미국의 솔레이마니 제거 공습 규탄하는 테헤란의 시위대

[로이터=연합뉴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미군의 공습 전에 솔레이마니가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를 방문해 미국인을 노린 공격을 모의하고 있었다고 이날 전화 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솔레이마니가 미군 병사, 공군, 해병대, 해군 승조원, 외교관을 노린 공격을 계획하고 있었다"며, "솔레이마니가 기획하고 있는 공격을 저지하고, 미래에 미국인을 노리는 이란의 대리군(軍) 공격이나 쿠드스군의 직접 공격을 예방하려는 목적으로 이번 공습을 단행했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솔레이마니 제거를 지시했지만 전제 조건 없이 이란과 대화하는 데에도 열려 있다고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덧붙였다.

국무부 고위 당국자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솔레이마니 사망으로 미국인 수백명 목숨을 살렸으며, 그를 제거한 것이 '암살'은 아니라고 정당성을 역설했다.

한 고위 당국자는 "이는 정당방위 차원에서 이뤄진 조치였다"라며 "미국은 공격에 처할 경우 스스로를 방어하기 위한 내재된 권리를 갖고 있다"고 강조한 것으로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다른 국무부 관리는 "암살은 법적으로 허용되지 않으며, 보복 살해, 사법제도 외 처형도 마찬가지"라며 "어떤 사람이 당신을 노리고 군사공격이나 테러를 감행한다는 압도적 증거가 있느냐고 했을 때, (이번 경우는) 그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국무부 당국자들은 또 이란의 보복 공격 가능성을 인정하면서도 솔레이마니 사살로 미국의 억지 능력이 향상될 것이라는 논리를 펼쳤다.

hankso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eSH5sKFQrf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