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만군 참모총장, 블랙호크 추락사고로 사망(종합2보)

송고시간2020-01-02 21:25

군 최고위인사 등 탑승자 13명 중 8명 숨져

대선 일주일여 전 사고…여야 후보 유세 중단

선이밍(沈一鳴) 대만군 참모총장
선이밍(沈一鳴) 대만군 참모총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2일 오전 선이밍(沈一鳴) 참모총장(상장) 등 대만군 최고위 인사들이 탑승한 블랙호크(UH-60M) 헬리콥터가 추락해 선 참모총장을 비롯한 8명이 사망했다.

환구시보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54분(현지시간)께 대만 타이베이(台北) 쑹산(松山)공항을 출발한 사고 헬기는 오전 8시 7분 교신을 끝으로 연락이 끊어졌다.

헬기는 군 장병들을 위문하기 위해 대만 동북부의 이란(宜蘭) 둥아오(東澳) 지역으로 이동 중이었으며, 신베이(新北) 우라이(烏來)산 지역에 불시착했다.

관찰자망에 따르면 탑승자 13명 중 선 참모총장을 비롯해 정치작전국 부국장 위친원(于親文) 소장, 정보참모차장실 차장보(助理次長) 훙훙쥔(洪鴻鈞) 소장 등 8명이 숨졌다.

황여우민(黃佑民) 중장, 차오진핑(曹進平) 중장, 류샤오탕(劉孝堂) 소장, 군사신문사 천잉주(陳映竹) 기자 등 5명은 구조됐다.

추락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대만 국방부는 "(사고 원인이) 환경적, 기계적 요인에 의한 것인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과 AFP 통신 등 외신들은 대만이 2010년 미국으로부터 UH-60M 60대를 구매했으며, 2018년 2월에도 이 기종의 헬기 한 대가 이륙 후 3분 만에 추락해 탑승자 6명이 숨진 바 있다고 밝혔다.

SCMP는 사고 헬기가 지난 7월 인도됐으며, 비행시간이 376시간에 불과하고 최근 3개월 새 주요 사고 기록이 없었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번 사고는 오는 11일 대만 대선을 일주일여 앞두고 발생했다.

집권 민진당 후보인 차이잉원(蔡英文) 총통 측은 군 통수권자로서 역할을 다하기 위해 4일까지 유세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차이 총통은 대만 군부대 등에 사흘간 조기를 게양하도록 하는 한편, 사고 원인 조사를 명령했다. 또 "군과 국방의 안정을 확보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야당인 국민당 후보 한궈위(韓國瑜) 가오슝 시장도 조의를 표하고, 3일까지 선거 유세를 하지 않기로 했다.

주대만 미국 대사관 격인 미국재대만협회(AIT)는 추모의 뜻을 전하면서, 사고 수습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