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AI, 차세대 중형위성 3기 독자개발 착수…2023년 발사 예정

송고시간2019-12-31 14:28

우주과학 연구·재난 대응용 …1천800억원 규모 2단계 개발 협약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독자적으로 차세대 중형위성 3기 개발 사업에 착수한다고 31일 밝혔다.

KAI는 전날 한국연구재단과 1천800억원 규모로 차세대 중형위성 2단계 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사업 기간은 2025년 12월까지다.

이번 협약을 통해 KAI는 우주 과학 연구, 재해·재난 대응, 산림 관측 등이 가능한 500㎏급 중형 위성 3기의 위성 시스템 설계부터 본체 개발, 제작·조립·시험까지 독자적으로 수행한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이 이에 대한 기술 감리·지원을 맡는다.

차세대 중형위성 3·4호기는 2023년에, 5호기는 2025년에 발사될 예정이다. 특히 3호기는 한국형 발사체(누리호)로 발사된다.

차세대 중형위성 사업은 1·2호기를 개발하는 1단계와 3∼5호기를 개발하는 2단계가 있다.

KAI, 차세대 중형위성 3기 독자개발 착수
KAI, 차세대 중형위성 3기 독자개발 착수

(서울=연합뉴스) 한국항공우주산업(KAI)는 차세대중형위성 2단계 개발협약을 맺어 사업을 독자 수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사진은 차세대 중형위성 이미지. [KAI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차세대 중형위성 1단계는 공공 분야 수요가 높은 500㎏급 중형 위성 표준 플랫폼을 개발해 고해상도 위성 2기를 국내 개발하는 사업이다.

KAI와 항우연이 공동 설계팀을 구성해 1호기 개발에 참여했고, 2호기는 1호기 경험을 바탕으로 KAI가 주관해 종합적 개발을 맡고 있다.

1호기는 현재 위성체 총조립과 기능시험 단계에 있고, 2호기는 본체 조립 중이다. 1호기는 2020년, 2호기는 2021년에 발사 예정이다.

KAI는 내년 완공을 목표로 우주센터도 건립하고 있다. 이 시설은 연구·개발(R&D) 인력을 수용하고 중대형 위성 6기를 동시에 조립할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최첨단 위성시험장이 될 전망이다.

KAI 관계자는 "국내외 중·대형 위성, 수출형 위성모델 개발 등 상용위성의 해외시장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