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희찬 동료' 홀란드, 도르트문트 이적…이적료 272억원

송고시간2019-12-30 07:56

홀란드와 계약을 발표한 도르트문트
홀란드와 계약을 발표한 도르트문트

[도르트문트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이적을 앞둔 '황소' 황희찬(23)과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에서 호흡을 맞췄던 '젊은 피' 골잡이 엘링 홀란드(19·노르웨이)가 독일 분데스리가 '명문' 도르트문트에 새 둥지를 틀었다.

도르트문트는 30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유럽 무대에서 가장 흥미로운 19세 공격수 홀란드와 2024년 6월까지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홀란드의 몸값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영국 일간지 더선은 "이적료는 홀란드의 바이아웃 조항에 따라 2천100만 유로(약 272억원)에 주급은 15만 유로(약 1억9천400만원)"라고 전했다.

홀란드는 이번 시즌 유럽에서 가장 주목받는 유망주다.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6경기를 치르며 8골을 터트린 홀란드는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에서도 14경기 동안 16골을 쏘아 올렸다.

컵 대회 등을 포함하면 홀란드는 이번 시즌 잘츠부르크 유니폼을 입고 총 22경기에 출전해 28골을 쏟아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와 FC바르셀로나(스페인) 등도 홀란드 영입에 눈독을 들였지만 결국 홀란드의 선택은 도르트문트였다.

홀란드는 내달 3일 스페인 마르베야에서 시작되는 도르트문트의 동계 전지훈련부터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