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더는 한명의 여성도 잃을 수 없다"…다시 혜화역 채운 외침

송고시간2019-12-28 16:15

설리·구하라 추모하며 '사회적 타살' 규탄…SNS 통해서 모여

페미사이드 철폐 시위
페미사이드 철폐 시위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마로니에공원 일대에서 열린 페미사이드(Femicide) 규탄 시위에서 가면을 쓴 시민들이 여성 혐오적 범죄를 규탄하고, 이를 막기 위한 정부의 실질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페미사이드는 여성(Female)과 살해(Homicide)의 합성어다. 2019.12.28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지난 두 달 동안 우리는 두 명의 자매를 잃었다. 이들은 여성이기 때문에 죽었다. 여성이기 때문에 겪지 않아도 되는 범죄를 겪고 쉽게 공격당했다."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혜화역 마로니에공원 앞에는 SNS를 통해서 모인 2천여명(주최 측 추산)이 페미사이드 철폐를 촉구하며 여성 혐오 범죄가 빈번하게 일어나는 현실을 비판했다.

페미사이드(femicide)는 성폭력 살인이나 증오 범죄 등 여성이라는 이유로 살해당하는 사건을 가리킨다.

집회 참가자들은 페미사이드 희생자를 추모하는 의미로 검은색 옷을 입고 검은색 모자와 마스크 등을 착용했다.

이들은 "한국은 '몰카', '리벤지포르노(사이버성폭력)', 데이트폭력, 가정폭력, 여성 대상 강력범죄 등의 기사가 매일 쏟아지는 나라"라면서 "더는 한 명의 여성도 여성 혐오로 잃을 수 없다"라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고(故) 설리(본명 최진리·25), 고(故) 구하라 씨(28)가 여성혐오로 인해 사회적으로 타살당한 것에 분노한 익명의 여성들로부터 이날 시위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가는 여성들에게 기본적인 울타리도 되어주지 못한다"며 정부의 무관심을 비판하고 "정부와 기관들은 즉시 페미사이드와 성 불평등을 타개할 실질적 대책들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참가자들은 빨간색 물감을 손바닥에 묻히고 "페미사이드 스톱(Stop)"을 외치는 퍼포먼스도 진행했다.

혜화역 시위는 지난해 5월 '불법촬영 성 편파 수사 규탄 시위'에 여성 1만2천여 명(경찰 추산 1만명)이 모이면서 시작됐다.

지난해 12월 혜화역에서 열린 시위에는 주최 측 추산 11만 명의 참가자가 모여 여성만 참가한 시위이자 여성이라는 단일 의제로 열린 집회로는 사상 최대 인원을 기록하기도 했다.

'페미사이드 규탄!'
'페미사이드 규탄!'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마로니에공원 일대에서 열린 페미사이드(Femicide) 규탄 시위에서 가면을 쓴 시민들이 여성 혐오적 범죄를 규탄하고, 이를 막기 위한 정부의 실질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페미사이드는 여성(Female)과 살해(Homicide)의 합성어다. 2019.12.28 utzza@yna.co.kr

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