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트럼프 美 대통령 방미 초청 거절

송고시간2019-12-28 14:14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미 초청을 거절하기로 하는 등 양국 관계에 이상 기류가 형성되는 조짐이다.

트럼프 美 대통령(왼쪽)과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트럼프 美 대통령(왼쪽)과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28일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살바도로 파넬로 필리핀 대통령궁 대변인은 전날 "두테르테 대통령이 트럼프 미 대통령의 미국 방문 요청을 거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자 두테르테 대통령의 정적인 레일라 데 리마 상원의원이 2017년 2월 마약밀매 혐의로 체포돼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는 것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이 사건에 연관된 필리핀 관료의 미국 입국을 거부하는 법안에 서명한 것에 대한 반발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27일 이민국에 이 법안을 발의한 리처드 더빈, 패트릭 레이히 미 상원의원의 입국을 금지하라고 지시했다.

또 미국이 리마 상원의원 사건과 관련한 필리핀 관료의 입국을 금지할 경우 필리핀을 방문하려는 모든 미국 국민에게 방문 목적과 상관없이 비자를 받도록 할 계획이라고 파넬로 대변인이 밝혔다.

파넬로 대변인은 "리마 상원의원은 합법적으로 기소돼 재판을 받는 것이지, 탄압을 받는 게 아니다"면서 "그들이 우리의 사법 주권을 계속 방해하면 멍하니 앉아있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두테르테 대통령의 방미 초청 거부는 이와 관계가 없는 일이라며 "두테르테 대통령은 2017년 초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을 받은 뒤 한 번도 미국을 방문할 생각이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두테르테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을 친구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