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이란 갈등고조…이라크서 美민간업자 로켓포 피격사망

송고시간2019-12-28 10:25

두 달째 공격 되풀이…美정부, 이란 지원받는 민병대 의심

美 '단호한 대응' 경고…미군관리 "긴장수위 통제불능 접근"

이라크에서도 고조되는 미국과 이란의 긴장[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이라크에서도 고조되는 미국과 이란의 긴장[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이라크에서 로켓포 공격으로 미국 민간 용역업체 관계자 1명이 숨지고 미국과 이라크 군인 다수가 다쳤다고 AFP, 로이터 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이 이란을 추종하는 현지 무장세력을 배후로 지목하고 있어 그렇지 않아도 심각한 양국의 긴장이 더 고조될 것으로 예상된다.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격퇴전을 진행하는 미국 주도의 동맹군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라크 북부 키르쿠크 근처에 있는 한 이라크 군기지에서 이번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동맹군은 공격의 배후를 언급하지 않은 채 "이라크 군경이 대응과 조사를 주도하고 있다"고만 설명했다.

배후를 자처하는 세력도 나타나지 않았다.

이에 앞서 이라크군은 키르쿠크에서 북서쪽으로 15㎞ 떨어진 K1 군기지에 로켓포 여러 발이 날아들었다고 밝혔다. K1 군기지에는 미군, 이라크 경찰, 대테러요원들이 함께 주둔하고 있다.

안보 소식통들은 이라크 군경이 군기지 근처에 버려진 자동차 안에서 카투사 로켓(소련이 개발한 다연장포) 발사대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이라크 내에 있는 미군 관련 시설들은 올해 10월 말부터 배후를 자처하지 않는 세력으로부터 로켓포 공격을 받아왔다.

이라크 북부에 있는 미군의 차량[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라크 북부에 있는 미군의 차량[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정부는 이란의 지원을 받는 이슬람 시아파 민병대의 소행이라고 보고 있다. 현재 이란은 이라크 내에서 무장단체들을 통해 세력을 확장하고 있다.

한 미국 관리는 이란의 지원을 받는 이라크 시아파 민병대인 카타이브-헤즈볼라가 연루됐을 가능성을 미국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이라크 군기지에 대한 일련의 공격을 이란 대리 세력의 소행으로 지목하며 미국인이나 동맹들을 해치면 미국의 단호한 대응이 뒤따를 것이라고 최근 이란에 경고했다.

미국과 이란의 갈등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을 포함한 주요 6개국과 이란이 2015년 체결한 핵합의(포괄적공동행동계획·JCPOA)에서 탈퇴한 뒤 고조돼왔다.

미국이 합의의 일방적 파기와 함께 이란의 주요 산업인 원유수출 등에 대한 제재를 복원함에 따라 이란은 경제가 무너지기 시작했다.

대이란제재 복원 뒤 아랍에미리트(UAE) 해안을 지나던 유조선, 사우디아라비아의 원유 시설이 공격을 받은 적도 있는데 미국 정부는 그 배후로도 이란을 지목하고 있다.

미군의 한 고위 관리는 이달 들어 이라크 내 미군 주둔 시설에 대한 이란 지원 세력의 공격이 속도를 내며 정교해지고 있다면서 이로 인해 당사자가 모두 통제할 수 없을 긴장 고조에 다가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