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다저스 터너, 류현진에게 작별 인사 "정말로 그리워할 거야"

송고시간2019-12-28 09:40

다저스 터너, 류현진에게 작별 인사
다저스 터너, 류현진에게 작별 인사

[터너 인스타그램 캡처=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간판선수인 저스틴 터너(35)가 떠나는 류현진(32·토론토 블루제이스)에게 애정이 어린 작별 인사를 남겼다.

터너는 28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경기 뒤 류현진과 손을 맞잡은 사진을 올린 뒤 이날 토론토에 공식 입단한 류현진을 그리워할 것이라고 썼다.

터너는 "정말로 널 그리워할 거야. 너는 내가 가장 좋아했던 선수 중 한 명이었어"라며 "좋은 시간을 함께한 류현진, 고마워"라고 적었다.

2014년부터 류현진과 다저스에서 6년간 함께 뛴 터너는 재치 있는 말로 작별 인사를 마무리했다.

그는 "네가 아메리칸리그로 가기 전에 첫 홈런을 치는 걸 볼 수 있어서 기뻐"라고 했다.

류현진은 지난 9월 2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전에서 빅리그 첫 홈런을 터트렸다.

메이저리그 210타수 만에 나온 류현진의 첫 홈런이었다.

류현진은 지명타자 제도가 있는 아메리칸리그로 둥지를 옮기기에 내셔널리그팀과 맞붙는 인터리그 경기가 아니라면 타석에 들어서는 모습을 볼 수 없다.

터너는 이를 고려해 류현진의 어쩌면 마지막일 수도 있는 홈런을 감상했다는 사실에 의미를 부여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3GSGyU8Q2qM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