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감사원, '월성 1호기' 감사기간 2개월 연장…2월 결과 발표

송고시간2019-12-28 09:07

"추가 조사 필요해 기간 연장…원안위 영구정지 결정과 무관"

원안위, 월성 1호기 영구정지 결정
원안위, 월성 1호기 영구정지 결정

(서울=연합뉴스) 경북 경주시 월성원자력발전소 1호기의 영구 정지가 표결로 확정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4일 112회 전체 회의에서 '월성 1호기 운영변경허가안'을 심의·의결했다. 사진은 지난 2012년 11월 13일 월성 1호기의 모습. 2019.12.24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의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 결정의 타당성에 대해 감사 중인 감사원이 당초 이달 말까지였던 감사 기간을 2개월 연장한 것으로 28일 확인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감사원 감사가 진행 중인 지난 24일 월성 1호기 영구정지를 표결로 확정해 논란이 된 가운데 감사 기간이 연장되면서 관련 논란은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감사원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26일 국회에 내년 2월 말까지로 감사기간 연장을 요청했다"며 "원안위의 영구정지 결정과 관계없이 사안이 복잡하고 추가 조사가 필요한 부분이 있어 연장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한수원은 지난해 6월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월성 1호기의 조기 폐쇄를 결정하고 올해 2월 원안위에 영구정지를 위한 운영변경허가를 신청했다.

하지만 국회는 지난 9월 한수원의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결정에 문제가 있다며 감사원 감사 요구안을 의결했고, 감사원은 10월 1일 관련 감사에 착수했다.

국회법에 따르면 국회가 의결로 감사원에 감사를 요구할 경우 감사원은 감사 요구를 받은 날로부터 3개월 안에 감사 결과를 국회에 보고해야 한다. 단 특별한 사유가 있을 경우 2개월 범위에서 감사기간 연장을 요청할 수 있다.

야당은 그동안 감사원 감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원안위가 월성 1호기 안건에 대한 심의·의결을 보류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원안위가 감사원 결과가 발표되기 전인 지난 24일 영구정지를 확정하면서 야당과 일부 전문가의 반발을 사고 있다.

감사기간 연장에 따라 월성 1호기 감사 결과는 내년 2월 말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