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경남, 맑다가 구름 많아져…29일 오후 비

송고시간2019-12-28 06:28

울산 태화강과 맑은 하늘
울산 태화강과 맑은 하늘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2019년 마지막 주말인 28일 울산과 경남은 맑다가 밤부터 구름 많아지겠다.

부산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까지 최저기온은 울산 영하 0.8도, 창원 영하 0.5도, 진주 영하 6.6도, 통영 영하 0.6도, 거창 영하 7.4도 등을 기록했다.

울산과 경남은 서해 남부해상에서 동진하는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어 맑다가 밤부터 구름 많아지겠다.

낮 최고기온은 울산 9도, 경남 8∼10도가 예상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대기가 건조하겠으니 산불 등 각종 화재에 유의해야 한다.

일요일인 29일은 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 영향을 받아 늦은 오후부터 남해와 하동 등 경남 서부지역부터 비가 시작돼 밤사이 경남과 울산 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울산 1도, 경남 영하 4도부터 영상 3도 사이 분포가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울산 9도, 경남 5∼10도까지 오르겠다.

비는 30일 새벽에 대부분 그치겠다.

예상 강수량은 경남 남해안 5∼20㎜, 울산과 경남내륙 5∼10㎜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