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노동력 부족에 저임금·저숙련 근로자 임금 가파른 상승

송고시간2019-12-28 05:21

50년만 최저 실업률·최저임금 인상 추세도 임금 상승 배경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의 저임금, 저숙련 근로자들의 임금이 최근 빠른 속도로 상승하고 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약 50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하고 있는 낮은 실업률과 신규 인력을 확보하기 쉽지 않은 노동 수급 상황, 또 최근 최저임금 인상 추세 등이 임금인상 배경이 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미국 뉴욕의 한 백화점
미국 뉴욕의 한 백화점

[AP=연합뉴스]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에 따르면 지난 11월 임금 기준 하위 25% 근로자들의 임금은 전년 동기보다 4.5% 증가했다. 같은 기간 상위 25% 근로자들의 임금 상승률은 2.9%를 기록했다.

WSJ은 애틀랜타 연은의 조사에서 저숙련 근로자들의 임금 상승은 지난해 초부터 가속화되기 시작했고, 지난달에는 2010년 이후 처음으로 고숙련 근로자들의 임금상승률에 필적했다고 전했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달 민간 부문 생산직·비관리직 근로자의 시간당 평균 임금은 전년 동기 대비 3.7% 증가했다. 이는 같은 기간 전체 근로자들의 시간당 평균 임금 상승률(3.1%)보다 높은 것이다. 같은 기간 관리직·비(非)생산직 근로자들의 시간당 평균 임금 증가율은 1.6%에 그쳤다.

그러나 비관리직과 관리직 간 임금 격차는 여전히 크다.

지난달 비관리직 근로자의 시간당 평균 임금은 23.83달러를 기록한 반면, 매니저급 근로자들은 이보다 약 2배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WSJ은 또 비관리직 근로자들의 시간당 평균 임금이 올라가면서 주당 평균 노동시간이 올해 감소했다고 전했다. 고용주들이 임금인상을 하는 대신 전체적인 비용을 줄이기 위해 노동시간을 단축하고 있다는 것이다.

미국의 11월 실업률은 3.5%를 기록했다. 이는 1969년 이후로 5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 때문에 기업들이 노동력을 구하기가 더 어려워진 것이다. 미국에서 3%대의 실업률은 사실상 완전고용 상태로 평가된다.

미 텍사스주에 본사를 둔 레스토랑 체인인 '무야'(Mooyah)의 토니 다던 사장은 "유효한 노동력이 과거보다 작다"면서 필요한 노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더 높은 임금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무야는 올해 주로 신입직원 등을 대상으로 임금을 약 8% 인상했다.

WSJ은 최저임금 인상도 저임금, 저숙련 근로자들의 임금인상 배경이라면서 29개 주가 연방정부의 시간당 최저임금(7.25달러) 이상으로 최저임금을 올렸고, 이들 가운데 21개 주는 내년에도 최저임금을 올릴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