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국 주유소 휘발윳값 6주째 상승…19.7원 급등

송고시간2019-12-28 07:11

12월 넷째 주 전국 ℓ당 1천554.1원…서울은 1천634.7원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전국 주유소 휘발윳값이 6주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2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2월 넷째 주 주간 단위 전국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4.9원 오른 ℓ당 1천554.1원이었다.

6주간 총 상승 폭은 ℓ당 19.7원으로 10∼11월 6주간 하락 폭이 8.9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다소 가파른 수준이다.

서울 지역 휘발유 가격도 전주보다 ℓ당 3.3원 상승한 1천634.7원이었고, 최저가 지역 대구는 4.8원 오른 1천529.3원이었다.

최고가 상표인 SK에너지의 경우 ℓ당 1천568.2원을, 알뜰주유소는 1천520.8원을 기록했다.

전국 휘발유 가격 6주 연속 상승
전국 휘발유 가격 6주 연속 상승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달 첫째 주 하락했던 국제유가는 둘째 주부터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한국으로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인 두바이유는 전주보다 배럴당 0.7달러 상승한 66.8달러였다.

한국석유공사는 "미·중 1단계 무역 협상 합의와 미국 원유재고 감소 전망 등으로 국제유가가 소폭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국제 유가 등락은 통상 2주 뒤 국내 주유소 가격에 반영된다.

특히 국제 경유 가격은 최근 배럴당 80달러대를 돌파하면서 내년 초부턴 국내 주유소 경윳값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정유 업계 관계자는 "경유 가격은 11월 말 75달러대에서 이달 26일 기준 81달러까지 올랐다"면서 "글로벌 수요가 증가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주유소 경유 가격은 전주 대비 ℓ당 3.2원 오른 1천388.7원으로 집계됐다. 5주 연속 상승세다.

acui7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