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표 브로커 선점 K-브랜드 상표 53개 중국서 무효 끌어내

송고시간2019-12-29 12:00

특허청 지재권 분쟁 공동대응 지원사업 효과 '톡톡'

중국 상표분쟁 승소사례 세부내용
중국 상표분쟁 승소사례 세부내용

[특허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특허청이 해외 상표 브로커 피해기업 지원을 위해 지난해 추진한 '지식재산권 분쟁 공동대응 지원사업' 결과 대응에 나선 53개 기업 모두 무효심판 등에서 승소했다.

29일 특허청에 따르면 이들 53개 기업은 중국 내 주요 상표 브로커(5명)로부터 피해를 본 프랜차이즈·인형·의류·화장품 등 4개 업종 중소기업이다.

이들 기업은 특허청 도움을 받아 중국 상표 브로커가 다량으로 선점한 상표들을 심층 조사·분석한 뒤 공동탄원서 제출, 병합심리 등으로 브로커의 악의성을 입증하는 데 주력했다.

그 결과 53건의 상표권 분쟁에서 모두 승소했다.

목성호 특허청 산업재산보호협력국장은 "여전히 해외 상표 브로커가 우리 기업에 경고장을 발송하며 높은 합의금이나 사용료를 요구하고 있다"며 "장단기 대응책을 마련해 피해 장기화에 대비하도록 지원을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지재권 분쟁 공동대응 지원사업 관련 자세한 사항은 특허청 산업재산보호지원과(☎ 042-481-5214) 또는 한국지식재산보호원(www.koipa.re.kr, ☎ 02-2183-5898)으로 문의하면 된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0902024900001

title : 與 "한국당, 보이콧 선언하면 범죄자·적폐세력 비호하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