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년 농업·농촌 트렌드는 '반농반X'…농업정책 기조도 전환"

송고시간2019-12-29 06:05

농협 전망 "기후변화 대응·지방소멸 위기·2세대 스마트농업 확산"

농진청 '한국형 스마트팜 2세대 기술' 시연회
농진청 '한국형 스마트팜 2세대 기술' 시연회

[농촌진흥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내년은 지속가능성 중심의 농업 정책이 더 구체화하고 농촌 라이프스타일 변화가 빨라지는 해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9일 농협이 예상한 내년 농업·농촌 트렌드에 따르면 기존의 경쟁과 효율 중심의 농정 기조는 내년'지속가능한 농업과 농촌'으로 전환될 전망이다.

특히 세계무역기구(WTO) 개발도상국 특혜를 주장하지 않기로 한 것을 계기로 공익형 직불제 예산이 증액되면서 직불제 개편도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내년 말까지 공익형 직불제로 직불제를 개편함으로써 소비자 수요에 맞는 곡물을 재배하고 토지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귀농인 증가와 함께 '반농반X' 라이프스타일의 확산도 예상된다. '반농반X'는 절반은 농사를 짓고 절반은 자신이 하고 싶은 일(X)을 병행하는 삶의 문화를 뜻한다.

농협은 이 같은 변화의 배경으로 "귀농귀촌 인구 50만명 중 절반 이상이 40대 이하로, 젊은 층의 귀농귀촌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귀농귀촌 상담
귀농귀촌 상담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장년층은 귀농귀촌의 목표로 '삶과 휴양의 조화, 공동체가 있는 삶'을 추구하는 경우가 많은 것과 달리, 청년층은 '보람 있는 일자리'를 목표로 하면서 농사 외에 병행하는 일도 다양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2021년 파리협정에 따른 신기후체제의 출범에 대비한 기후변화 대응도 활발해진다.

정부가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7년 대비 32% 줄이는 계획을 추진하는 가운데 농축산업의 대응도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농협은 "농축산업도 온실가스 배출량 170만t 감축 목표에 따른 대응이 필요하다"며 가축분뇨 에너지화, 저메탄사료 및 신재생에너지 도입, 에너지 절감시설 등 강화 사업을 예로 들었다.

농촌의 저출산 및 고령화 심화에 따른 위기도 내년 예상되는 중요한 변화로 꼽혔다.

농협은 "심각한 저출산과 고령화, 인구 유출로 지방은 소멸 위기에 처해 있다"며 "올해 기준 228개 지방자치단체 중 42.5%인 97곳이 '소멸위험 지역'"이라고 밝혔다.

인구 유출에 따라 빈집이 늘고 생활 기반시설(인프라)이 취약해지는 악순환도 우려된다. 통계청에 따르면 전국 빈집은 2015년 107만호에서 지난해 142만호로 급증했다.

농협은 또 내년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2세대 스마트농업'이 확산할 것으로 관측했다.

차세대 스마트팜은 동식물의 생체정보를 수집해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하고 의사결정까지 할 수 있어 농업 혁신의 핵심 인프라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